이통 3사, 지난해 대리점에 장려금 4조원 지급


변재일 "유통망 줄여 통신비 인하에 써야"…"자영업자 고사, 직영점만 살아남을 것"

크게 크게 작게 작게 2018-10-09 오후 12:50:12

[뉴스토마토 박현준 기자] 이동통신 3사가 지난해 대리점에 약 4조원의 판매장려금을 지급한 것으로 나타났다. 판매장려금은 대리점이 가입자를 유치하면 이통사들로부터 받는 돈이다.  
 
9일 변재일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방송통신위원회로부터 제출받은 자료에 따르면 SK텔레콤·KT·LG유플러스가 지난 2017년 한 해 동안 대리점에 지급한 판매장려금은 총 3조9120억원으로 집계됐다. 이동통신 3사의 판매장려금은 2015년 2조5470억원, 2016년 2조8980억원에 이어 2017년 3조9120억원으로 3년간 증가 추세다. 3년간의 판매장려금은 총 9조3570억원이다. 
 
이통사의 마케팅 비용 중 판매장려금이 차지하는 비율도 늘었다. 마케팅 비용 중 판매장려금의 비중은 2015년 32.4%, 2016년 38%에 이어 2017년 49.1%까지 늘었다. 변 의원은 "이통 3사의 연간 마케팅 비용은 큰 차이가 없고 판매장려금은 증가해 장려금 지급을 통한 이통사들의 출혈경쟁이 심해지고 있는 상황"이라고 말했다. 
 
 
변 의원은 통신 대리점과 판매점을 줄여 판매장려금 규모가 감소하면 그만큼 통신비 인하로 이어질 수 있다는 입장이다. 그는 "방통위 자료에 따르면 지난해 기준 전국의 대리점·판매점 수는 2만9068개로, 가전제품 소매업 매장 수(2016년 기준, 7359개)보다 약 4배 많다"고 지적했다. 이어 그는 "통신 매장 수를 4분의 1로 줄이면 이통사들은 2조9340억원의 재원을 확보하고, 이를 통신비 인하에 사용한다면 가입자 당 월 5000원의 통신요금을 절감할 수 있다"고 덧붙였다. 
 
이에 대해 유통망은 발끈했다. 이통사 대리점과 판매점들이 회원으로 있는 노충관 전국이동통신유통협회 사무총장은 "대리점과 판매점이 줄어들면 대부분 이통사들의 직영대리점만 살아남을 것"이라며 "총 판매장려금 규모는 줄지 않고 직영대리점으로 집중돼 자영업자들은 고사하고 유통망이 이통사 중심으로 재편될 것"이라고 말했다. 
 
박현준 기자 pama8@etomato.com

0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