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살 것)채권인버스ETF·의류수출·배당주가 투자대안


중국 대기오염규제 완화하면 해운주가 웃는다

크게 크게 작게 작게 2018-10-10 오전 6:00:00

[뉴스토마토 김창경 재테크전문기자] 글로벌 금융시장 분위기가 흉흉한데 이런 시기에도 투자할 만한 곳이 있을까? 우는 곳이 있으면 웃는 곳도 있는 법, 세계는 넓고 투자할 자산은 많다. 
 
채권은 금리 상승에 취약하지만 물가연동채권이라면 안심이다. 금리는 물가 상승을 반영한다는 점에서 금리가 오르면 물가연동채권의 수익률도 함께 오른다. 
 
앞서 언급한 채권 인버스 상장지수펀드(ETF)는 미국증시까지 갈 것 없이 국내에도 출시돼 있다. 삼성, 미래에셋 등 4개 운용사의 국채선물인버스 ETF 상품이 10년물과 3년물로 나뉘어 거래되고 있으므로 이중에서 보수 저렴하고 거래량이 많은 적당한 상품을 골라서 투자하면 된다. 채권은 장기물일수록 금리 변화에 더욱 민감하다. 공격적으로 차익을 노리겠다면 10년물을, 방어적이라면 3년물을 고르면 될 것이다. 
 
주식시장에서 금리 상승 수혜주를 고른다면 대표적인 섹터는 금융이다. 금리가 오르면 보험사의 자산가치가 올라가고 투자수익률이 좋아지며 과거 고금리로 판매된 계약에서 발생하는 역마진도 줄어 실적이 증가하는 효과가 있다. 은행주 또한 수혜업종으로 분류되지만 가계대출이 사상최고 수준인 지금, 금리가 오르면 부실 우려도 함께 커져 마냥 즐거워 할 수만은 없다. 
 
미국으로 수출을 많이 하는 의류업체도 수혜주로 분류된다. 미국 금리가 오르면 원달러 환율도 따라 오르기 때문에 주문자상표부착방식(OEM)으로 옷을 생산하는 영원무역, 한세실업 등 의류업체들은 환차익이 커지게 된다. 실제로 이들의 주가는 한 달 넘게 상승세를 나타냈다. 
 
연말이 다가온다는 데 착안하면 고배당주의 방어력도 상대적으로 좋을 것이다. IT, 석유화학 등을 제외한 나머지 기업들은 대부분 사정이 좋지 않아 배당을 크게 늘려줄 수 있는 상황이 아니지만, 과거에 꾸준하게 배당했던 기업들은 올해에도 그 기조를 이어갈 것으로 예상된다. 
 
 
중국정부의 환경규제 완화가 국내 철강업체에게는 악재지만 해운업체는 또 다를 것이다. 중국이 철강 생산을 늘리면 철광석과 석탄을 실어 나르는 물동량이 증가해 운임도 상승하기 때문이다. 작년 말부터 올해 초까지 해당 이슈 때문에 건화물운임지수(BDI)가 하락했던 것을 떠올려 보면 된다. 벌크선 운임에 영향을 받는 팬오션 등이 주목받을 수 있다. 
 
펀드시장에서는 장기간 소외됐던 금(광물) 펀드나 농산물 펀드 등에도 눈을 돌릴 만하다. 국제유가가 상승한 덕분에 관련 펀드의 수익률은 상승했다. 유가 강세는 다른 종류의 상품가격을 자극할 가능성이 있다. 금 펀드와 농산물 펀드는 가격 부담이 없는 상황이라 1년 이상 내다보고 적립식으로 모으기에 좋은 상품이다.  
 
이밖에 글로벌 금융시장의 변동성이 커진 상황인 만큼 시장 변동성 자체를 추종하는 VIX 관련 ETF도 단기 매매용으로 활용할 수 있겠다. 
 
김창경 재테크전문기자 ckkim@etomato.com

0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