네이버, 뉴스·실검 없앤 검색창 '그린윈도우' 공개


AI추천 버튼 '그린닷' 추가

크게 크게 작게 작게 2018-10-10 오후 2:00:00

[뉴스토마토 김동현 기자] 네이버가 모바일 첫 화면에서 뉴스와 실시간급상승검색어(실검)를 제외한다. 그 자리는 검색창 '그린윈도우'가 채울 예정이다.
 
네이버는 10일 서울시 그랜드 인터컨티넨탈호텔에서 '네이버 커넥트 2019'를 열고 네이버 모바일 개편안을 공개했다. 네이버가 새로 공개한 모바일 첫 화면이자 검색창인 그린윈도우에는 뉴스와 실검이 제외된다. 뉴스와 실검은 각각 '뉴스판'과 '검색차트판'을 통해 확인할 수 있다.
 
그린윈도우는 모바일 첫 화면 중심에 위치한다. 세부 페이지에서는 기존과 같이 최상단에 위치한다. 세부 페이지에서는 화면을 아래로 당겨야 검색창이 나타난다. 또한 첫 화면을 중심으로 오른쪽(east)으로만 펼쳐지던 화면이 왼쪽(west)으로도 펼쳐진다. 뉴스판에서는 언론사가 직접 배열한 기사와 개인화된 인공지능(AI) 추천 뉴스피드가 제공된다.
 
네이버는 그린윈도우를 도입하며 새로운 아이콘 버튼인 '그린닷'을 추가했다. 그린닷은 이용자가 쉽게 이용할 수 있는 곳에 자리하며 터치 한번으로 AI 기반 기술 도구를 지원한다. 이용자의 ▲시간 ▲위치 ▲현재 보고 있는 정보의 종류·언어 등을 파악해 이용자의 관심사로 연결하는 기능을 담당한다. 뉴스를 보다가 그린닷을 터치하면 관련 뉴스를 추천한다. 또는 노란 실크 원피스를 보다 그릿닷을 터치했을 때는 노란색·실크 소재·원피스 등의 주제에 관한 상품을 보여주는 등의 방식이다. 김승언 네이버 디자인 총괄은 "그린윈도우가 '입력 검색'의 아이콘이라면 그린닷은 '터치 검색'이라는 새로운 경험의 시작점"이라고 말했다.
 
또한 네이버는 '이스트랜드(East Land)'와 '웨스트랩(West Lab)'을 공개했다. 이스트랜드는 네이버에 매일 새로 올라오는 116만건의 창작물과 1810만건의 상품 등을 소개하는 기존의 '판' 개념이다. 첫 화면에서 오른쪽으로 넘기면 이용할 수 있고 이용자에게 익숙한 문자 중심의 사용자환경(UI)을 유지했다. 웨스트랩은 기존 UI에서 시도하지 못한 다양한 UI와 기술 등을 적용할 수 있는 기능으로 왼쪽으로 넘기면 사용할 수 있다.
 
한성숙 네이버 대표는 "3000만 이용자가 매일 찾아오는 인터넷 서비스가 이용자 습관을 바꾸는 것은 어려운 일"이라며 "그린윈도우와 이스트랜드로 익숙함을 유지하면서 그린닷과 웨스트랩으로 새로운 사용 경험을 제공할 수 있게 됐다"고 말했다.
 
김동현 기자 esc@etomato.com
 

0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