은행 상품 60%는 인터넷·모바일 판매


모바일 전용 상품도 20% 이상…이학영 의원 "소외계층 접근성 감소" 지적

크게 크게 작게 작게 2018-10-10 오후 3:53:58

[뉴스토마토 이종용 기자] 은행 상품 가운데 인터넷이나 모바일 등 온라인 비대면 상품 판매건수가 전체 상품의 60%에 달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모바일로만 가입할 수 있는 전용상품도 점차 확대되면서 노년층 등 디지털기기에 익숙치 않은 금융소외층에 대한 문제로 이어질 수 있다는 우려가 나온다.
 
10일 국회 정무위원회 소속 더불어민주당 이학영 의원이 금융감독원으로부터 제출받은 자료에 따르면 지난 2016년부터 올해 6월까지 국민·신한·우리·하나은행 등 4대 시중은행에서 판매된 상품 1169만개 중 719만4861건(61.1%)는 비대면으로 팔렸다. 반면 창구에서 판매된 상품은 449만9677건으로 38.9% 수준이었다.
 
또한 4대 은행에서 거래하는 개인고객 9827만7000명 중 인터넷뱅킹 이용 고객 수는 69%인 6725만4000명이었다. 인터넷뱅킹을 이용하지 않는 고객 수는 31%인 3102만3000명으로 나타났다.
 
특히 은행 상품 중 모바일에서만 가입이 되는 전용상품은 전체의 22% 수준이었다. 지난 3년간 출시된 291개 상품 중 64개다. 은행별로는 우리은행의 모바일전용상품 비중이 38.3%로 가장 많았다. 신한은행도 20.7%, 국민은행이 22.1% 수준이었다. 창구에서도 가입은 할 수 있지만 모바일로 가입했을 때 우대금리 적용 등 혜택을 주는 모바일우대상품은 25개(8.6%)였다.
 
이학영 의원은 "인터넷뱅킹을 사용하지 않는 디지털 소외계층의 금융접근성이 크게 감소하고 있어 지금부터 관련 대책 마련이 필요하다"고 지적했다.
 
한 시중은행 관계자가 자체 모바일 은행 서비슬르 시연하고 있는 모습. 사진/뉴시스
 
이종용 기자 yong@etomato.com
 

0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