노사 갈등에 희비 엇갈린 글로벌 자동차기업들


델파이 고용 감소…GM은 상생으로 해고자 재고용

크게 크게 작게 작게 2018-10-11 오전 6:00:00

[뉴스토마토 황세준 기자] 노사 갈등 속에 각기 다른 선택을 한 글로벌 자동차기업들의 운명에 희비가 엇갈린 것으로 나타났다. 
 
한국경제연구원은 11일 ‘미국·프랑스 4개사 구조조정 및 노사 협력사례’ 보고서를 통해 GM·델파이(미국), 르노·PSA(프랑스)의 성패를 진단했다. 한경연에 따르면 4개사는 공통적으로 고인건비·저생산성 구조가 문제로 떠올랐고 이에 구조조정을 단행했다. 이 과정에서 노사가 서로 양보하고 생산성 향상에 힘을 모은 GM과 르노는 조기 정상화에 성공해 고용이 다시 늘어난 반면, 발전적 노사관계를 정립하지 못한 델파이와 PSA는 생산기반이 대폭 축소됐다.
 
미국 디트로이트 소재 GM 본사. 사진/뉴시스
 
델파이는 지난 2000년 자동차 부품산업 매출액 세계 1위, 기술력 1위 기업이었다. 다만 미국 내 고용 노동자의 시간당 73달러로 경쟁사보다 3배 수준인게 부담이 됐다. 그러던 중 주고객인 미국 완성차들의 북미 판매 부진, GM의 부품 해외조달 본격화로 2003년부터 매출이 정체됐고 철강 등 원자재 가격 인상으로 생산비 부담이 가중됐다. 결국 2004년 4억8000만달러의 영업손실이 발생했는데, 미국공장만 놓고 보면 16억달러에 달했다. 영업손실은 이듬해 상반기 6억1000만달러로 늘었다. 
 
회사 측은 노조에 임금 60% 삭감 및 의료·연금혜택 축소를 요청했지만 협상은 결렬됐고 2005년 10월 법원에 파산보호신청을 했다. 이후 델파이는 미국 내 저부가가치 제품 생산공장을 대거 폐쇄·매각하거나 GM에 반환하고 고부가가치 제품만 생산하는 방향으로 구조조정을 했다. 파산 전 4만7400명이던 미국 내 노동자수는 5000명만 남았다. 공장수도 37개에서 5개로 줄었다.
 
GM도 델파이와 마찬가지로 높은 인건비와 고정비 문제를 안고 있었다. 2006~2007년 당시 이 회사의 시간당 노동비용은 70.5달러로 토요타(47.6달러), 혼다(43.0달러) 등 경쟁사 보다 1.5배 높았다. 이미 2005년부터 매년 적자를 냈다. 결국 GM은 2008년 정부에 구제금융을 신청하고 이듬해부터 공장을 47개에서 34개로 줄이고 노동자를 8만8000명에서 6만8000명으로 감원하는 구조조정을 단행했다.
 
이 과정에서 노사는 상호 양보해 경영정상화를 추진했다. 노조는 기업 성과와 관계없이 임금을 인상하는 ‘생계비 연동 임금인상’ 등을 폐지키로 동의하고 향후 6년간 파업하지 않기로 했다. 회사 측도 경영손실에 대한 책임 분담 차원에서 경영진을 교체하고 기존 주주의 주식을 전액 감자했다. GM은 2010년 흑자로 전환했다. 회사 측은 2011년까지 미국에 46억달러를 투자하고 해고직원 중 1만1000명을 재고용키로 약속하고 이행했다.
 
PSA와 르노도 비슷한 과정으로 희비가 엇갈렸다. 2011~2012년 유럽연합 부채 위기와 경기 침체로 수요가 위축되자 두 회사는 구조조정을 더 이상 미룰 수 없는 상황에 직면했다. 
 
PSA는 오네이 공장을 2014년 폐쇄하는 계획을 2012년 6월 발표했다. 회사 측은 기업정상화를 위해 본사건물, 자회사를 매각하면서 폐쇄 공장 근로자들 강제 해고하지 않겠다고 약속했다. 하지만 노조는 이 같은 조건을 거절하고 2013년 1월부터 오네이 공장에서 4개월간 파업했다. 하루 250대이던 공장 생산능력은 파업으로 40~50대로 하락했다. 경영진과 노조는 서로 형사고발도 했다. 결국 오네이 공장은 계획보다 1년 빨리 폐쇄됐다. 
 
반면, 르노 노사는 상호 협의로 경쟁력 강화 방안을 도출했다. 노조는 고용 7500명 순축소, 3년간 임금 동결, 근로시간 연장 및 근무지 변경 유연성 향상 등을 양보했다. 회사 측은 닛산·다임러·피아트 등 제3자 생산물량을 끌어와 르노 프랑스 생산량을 2013년 53만대에서 2016년 71만대로 늘리고 국내 공장을 전부 유지하기로 약속했다. 르노의 프랑스 생산량은 2014년 31%, 2015년 24% 늘었다. 회사 측은 2015~2016년 정규직 3000명을 신규 채용했다. 이는 사측이 당초 약속한 760명의 4배 수준이다. 
  
추광호 한국경제연구원 일자리전략실장은 “한국 대기업도 생산성 정체와 높은 인건비, 대립적 노사관계 등 3중고를 겪고 있다”며 “미중 무역분쟁 위험, 한국 성장률 전망 하향조정 등 대내외 여건이 악화되는데, 노사가 서로 협력해 선제적으로 기업 생산성을 높이고 비용 구조를 개선해야 한다”고 제언했다.
 
황세준 기자 hsj1212@etomato.com

0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