교육부총리 "마을이 학교교육 돕는 혁신교육 지원할 것"


혁신교육지구, 226개 기초단체 중 100개 도입…온종일 돌봄 선도사업 등 시작

크게 크게 작게 작게 2018-10-10 오후 4:59:05

[뉴스토마토 신태현 기자] 유은혜 사회부총리 겸 교육부 장관이 학교가 마을에 기여하고, 마을이 학교의 교육을 돕는 혁신교육에 박차를 가할 것을 약속했다.
 
교육부와 혁신교육지방정부협의회는 10일 서울 서초구 더케이호텔에서 ‘혁신교육 지방정부 컨퍼런스’를 개최했다. 두 기관은 중앙정부와 지방정부 간 교육자치와 일반자치의 협력을 강화하고 지방정부 사이의 교육 교류·소통을 증진하기 위해 공동 노력하기로 했다.
 
유 부총리는 "교육청은 물론이거니와 지방정부가 함께 미래 세대를 교육하는 일은 지금까지 보지 못했던 매우 바람직한 일"이라며 "지방정부가 교육청과 함께 지역 아이를 위해 교육에 발 벗고 나섰듯, 교육부를 포함한 중앙정부도 적극적인 역할을 하겠다"고 말했다.
 
이어 "교육부는 앞으로도 혁신교육의 활성화를 위해 지방정부-시도교육청-중앙정부 모두가 협력해, 미래 세대가 지역에서 자신의 꿈을 꾸고 지역의 많은 교육주체들이 함께 할 수 있는 교육정책을 꾸준히 지원하겠다"고 약속했다.
 
혁신교육의 핵심은 혁신교육지구 사업이다. 원래 혁신교육지구 사업은 기초자치단체 단위에서 혁신학교들을 대거 확대하는 정책이었으나, 지역사회와 교육 당국이 같이 교육 정책을 함께 하는 정책으로 바뀌었다. 현재 전국 226개 기초단체 중 100개가 도입했다.
 
혁신교육지구 사업에는 마을방과후, 마을돌봄, 청소년 거점 공간 확대, 학부모 네트워크, 학교 공간 리모델링과 지역 개방, 마을교과서와 마을교육과정 등이 포함돼있다. 또 마을교사 육성, 마을학교 구축, 교육협동조합과 사회적경제교육, 자유학기제 체험기관 연계와 진로프로그램 개발 등도 있다.
 
교육부는 최근 시작한 ‘풀뿌리 교육자치 협력체계 구축 지원사업’과 ‘온종일 돌봄 선도사업’을 통해 혁신교육지구 사업의 내용을 더 채워나갈 계획이다.
 
한편 이날 컨퍼런스에서는 혁신교육지구 사업이 더더욱 지역화된 교육을 목표로 해야 하고, 교육 당사자인 교사·학생·주민의 권한·자율·자치를 강화해야 한다는 조언이 나왔다. 김용련 한국외국대학교 교수는 기조 발제문에서 "학교가 지식을 전달하는 장소가 아니라 학습 플랫폼이 돼야 한다"며 "학생이 학교에서 미래 설계하는 데 필요한 정보·지식을 습득·공유하고 사람과 소통하며 문제 해결 기회를 제공받으려면 학교가 지역사회와 함께해야 가능하다"고 설명했다.
 
유은혜 사회부총리 겸 교육부 장관과 조희연 서울시교육감이 10일 오후 서울 서초구 더케이호텔에서 열린 차담회에 참석하고 있다. 사진/신태현 기자
 
신태현 기자 htenglish@etomato.com
 

0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