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감 출연 벵갈고양이 하고 싶었을 말 "하~악"



크게 크게 작게 작게 2018-10-11 오전 11:56:33

국회 국정감사 첫 날인 어제 자유한국당 김진태 의원이 데려온 ‘벵갈 고양이’가 화제였죠.
이 고양이의 ‘묘권’과 관련해 오늘 오전 국회 기자회견장에서 있었던 흥미로운 회견을 소개합니다.
 
지난 10일 정부세종청사에서 열린 국회 정무위원회의 국무조정실과 국무총리비서실에 대한 국정감사에 퓨마를 닮은 '벵갈고양이'가 등장했다. 이날 자유한국당 김진태 의원은 지난달 18일 대전동물원에서 탈출한 '퓨마 사살'에 대한 과잉 대응을 지적했다. 사진/뉴시스

 
(회견문 전문)
 
스스로 동물학대 재현한 김진태 의원, 추악한 쇼에 동물을 이용한 죄 반성하길.
 
-보여주기, 한탕주의, 동물에 대한 최소한의 배려도 실종된 고양이 국감 규탄한다.
 
어제 10일, 자유한국당 김진태 의원은 대전 동물원의 퓨마 사살에 대한 국무조정실의 대응을 비판하기 위해 국감장에 고양이를 데려왔다. 그러나 김 의원은 당당하게 내뱉은 자신의 발언이 스스로를 비판하는 말이라는 걸 전혀 인식하지 못한듯하다.
 
김 의원은 동물을 하나 가져왔다”며 “(지난) 9월18일 사살된 퓨마와 아주 비슷한 거를 가져오고 싶었지만, 퓨마를 너무 고생시킬 것 같아서 안 가져왔다”면서 “동물도 아무데나 끌고 다니면 안 된다. 자그마한 것을 한 번 보시라고 가져왔다”고 발언했다.
 
김 의원 발언 곳곳에서는 기본적으로 동물을 생명보다는 물건으로 취급하는 인식이 드러나며, 무엇보다 동물에 대한 몰이해를 스스로 드러냈다. 작은 동물은 스트레스에 더 취약할 가능성이 높음에도 ‘자그마한 것’이라 괜찮다는 식이었으며, 자신의 영역을 벗어나면 극도의 공포감을 느낄 수 있는 영역동물의 생태를 전혀 고려하지 않은 것이다.
 
언론이 공개한 사진 중에는 동공이 확장된 고양이가 몸을 낮추고 꼬리를 말아 몸에 바짝 붙여서 사방을 경계하고 있는 사진이 많고, 심지어 몇몇 사진은 일명 ‘하악질’을 하는듯한 사진도 보인다. 고양이의 이러한 행동들은 극도의 스트레스를 받고 공격성을 드러내는 반응이다.
 
기자들이 동시에 플래쉬를 터트리는 순간 고양이가 받았을 공포와 스트레스는 엄청나게 컸을 것이다. 동물을 진심으로 아끼는 사람이라면 할 수도 없고 해서도 안되는 행위였다.
 
어제 영문도 모르고 국감장에 끌려나온 어린 벵갈고양이가 김 의원에게 하고 싶었을 것으로 예상되는 소리를 대신 전하며 기자회견을 마친다.
 
“하~악”
 
2018년 10월11일 정의당 지속가능한 생태에너지본부, 정의당 동물복지위원회(준)
 
*하악질: 고양이가 위협을 느꼈을 때 자신을 보호하기 위해 하는 행동.

0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