Registry



크게 크게 작게 작게 2018-10-11 오후 3:25:14

컴퓨터는 시키는데로만 한다.
세팅된 값으로만 작동된다.
컴퓨터의 두뇌는 CPU.
CPU를 움직이는 생각의 샘은 바로 레지스트리다.
바로 시스템의 모든 설정 상태를 모아 두는 센터.
이 레지스트리에 설정된 값에 따라 하드웨어와 소프트웨어는 움직인다.

모든 설정상태를 Set up 해놓은 레지스트리.
그 범위를 벗어나는 행동은 불가능하다.
인간이 컴퓨터를 만들었다.
우리에게도 레지스트리가 있다.

우리는 위기가 찾아올때 보도를 한다.
전문가들을 찾아간다.
그들은 권위가 있기 때문이다.
직함이 있기 때문이다.
하지만 전문가들은 이해관계가 걸려있다.
증권사 CEO가 "주식시장이 안좋아질 것 같은데요"라고 말할 수 있을까?
폭락할 것임을 알았다고 해도 말할 수 있을까?

주류경제학에는 경제공황에 대한 내용이 없다.
가르치지 않고 배운적도 없다. 
경제위기가 오면 규제를 풀라고 한다.
그러면 자유시장경제가 균형을 찾는다고 한다.
지금의 위기는 규제를 풀어서 생긴 것이다.
판사와 검사, 변호사 등 자칭 전문가라는 사람들.
모두 이해관계로 부터 자유롭지 않다.
정해진 사회의 레지스트리에 따라 움직일 수 밖에 없다.

삼셩경제연구원은 삼성을 부정할 수 없다.
부동산 값이 떨어지면 지금이 저가매수 기회라고 외친다. 
떨어지면 밥줄도 끊어지기에 펌프질을 한다.

심리를 부추긴다.
경제가 살아날 것이라는 믿음을 설파한다.
아젠다를 심는다. 
실제 집값도 오르고 경제활동도 활성화 된다. 
무너지지 않도록 안간힘으로 떠받히고 있다.

우리가 레지스트리를 뜯어봐야 하는 이유는 뭘까.
상식과 권위를 의심해야 하는 이유는 뭘까. 
파고 들어가보면 각종 이해관계가 얽혀있다.
수많은 학자들도 기업과 정부기관의 돈을 받고 프로젝트를 수행하고 있다.
대부분 어느 연구소에 속해있거나 어느 기업의 자문위원이다.
거마비라는 레지스트리를 포기할 수 있는 사람은 없다.

레지스트리를 의심해야 한다.
원래부터 정해져 있다는 것이 무엇인지 뜯어봐야 한다.
이 글을 보고 '참 웃긴다'라고 반응한다면 그대는 레지스트리가 정상적으로 작동하고 있다는 뜻이다.
어쩌면 다행인지도 모른다.

'뭔가 이상하다'라고 느낀다면 그대는 시스템 Error가 난 상태다.
걱정말라. 
주변에 당신의 레지스트리를 재설정 해줄 사람은 많으니까.

 

?                                                                                                                                                                                                                                                                                                                                                                                                                                                                                                                                                                                                                                                                                                                                                                                                                                                                                                                                                                                                                                                                                                                                                                                                                                                                                                                                                                               

0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