넥타이



크게 크게 작게 작게 2018-10-11 오후 3:57:02

첫 지원. 
첫 입사.
첫 회사.
넥타이를 한동안 안맸다. 
무장해제한 것인가.

입사 시험을 볼때 두가지만 기억난다.
단답형.
박현주가 누군인가.
정답에 골프선수라고 썼다.
정말 몰랐다.
'돈은 아름다운 꽃'이라고 했던 사람이라고 한다.
틀린 것이 더 잘한 것 아닐까라는 생각도 든다.

나머지 한개는 한국은행의 통화정책에 대한 논술이었다.
답안지가 부족했다. 
그림도 그렸다.
뒷면에도 추가했다.
IS-BP곡선으로 설명했다. 
그해에는 우수한 졸업생들이 없었을까.
아니면 '이런 괴짜는 뽑아놓고 봐야해'라고 생각하셨나보다.

면접을 볼때 네분이 계셨었다. 
세분은 안계시고 한분만 남아계신다.
후회를 하실까 만족을 하실까. 
남의 돈 받아먹으며 살면서 참 죄송한 마음만 들 뿐이다.

넥타이를 다시 맬 수는 없다.
그래서 요즘은 붕대를 맨다. 
글러브를 낀다.
그리고 사정없이 때린다. 
인정사정 안보고 맞고 다닌다.
권투를 배우고 있다.
목에 신념을 두를 수 없으니 주먹에 새기려 한다.
'퍽퍽' 하고 때리는 느낌이 좋다. 
걱정마시라. 
주먹으로 안때린다. 
글로 때리려 한다.
그 전에 담력을 키워야 때리지.
많이 맞아 봐야 방어를 잘한다.
그래서 복싱장에서 초등학생한테 잘도 얻어터지고 있다.

왜 글을 쓸까 다시 고민해본다.
왜 복싱을 굳이 배우려 하나 생각해본다.
나는 무엇으로 사는가라고 물어본다.

시인이 말했다. 
유신이란 대기권을 허리아래로 내리 누르는 것이라고.
숨을 쉬고 싶으면 허리를 숙이라.
숙이지 않는 사람은 알아서 판단하라는 뜻이다.
허리를 굽히지 않는 시인들은 세상을 떠났다.

언젠가는 대기권이 다시 허리아래로 내려올 것이다.
그리고 물을 것이다.
허리를 숙이면 숨을 쉴 것이요.
그렇지 않으면 알아서 하시라.
그때 답을 하려고 한다.

"왼손은 방어. 오른손은 펀치. 왼손으로 잽을 툭툭치고 오른손으로 펀치!"
왼발은 고정이다.
오른발과 허리만 돌린다.
시선은 고정이다. 
난 겁이 많아서 편법을 하나 써야 한다.
"여보시오. 저기 좀 보소. 누가 부르네?"
그리고 배운대로 펀치.
상대는 프로다.
쉽게 당하지 않는다.
아마 난 눈을 뜨고 맞겠지.
그리고 눈을 뜨고 정통으로 때리겠지.
멍은 들어도 글은 부서지지 않을테니 내가 이길 것이다.

 

                                                                                                                                                                                                                                                                                                                                                                                                                                                                                                                                                                                                                                                                                                                                                                                                                                                                                                                                                                                                                                                                                                                                                                                                                                                                                                                                                               

0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