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자화장실



크게 크게 작게 작게 2018-10-12 오전 9:34:36

가끔 남자아이를 낳고 싶다는 생각이 든다.
나의 삶을 되돌아보니 철없고 방정맞은 것이 남자다.
그래서 아들은 원하지 않았는데 요즘은 다르다.
아이 셋을 낳는 것이 나의 꿈이다.
나도 삼남매라서 정말 행복하기 때문이다.

정직하고 바른 아들이 있으면 좋겠다.
그런 아들을 가르치는 아버지도 되고 싶다.
망아지 같은 아들이 사회에 나가서 약한자를 보호한다고 상상하니 흐뭇하다.
사랑을 느끼고 품격을 지키려 애쓴다고 상상하니 기분이 좋다.

남자의 드라마. 슈츠.
멋진 정장을 입은 변호사들.
잘생긴데다 지적이기까지 하다니 너무 이기적인 것 아니신가.
드라마 처럼 멋쟁이 신사들이 세상에 많다면 얼마나 좋을까.



누구나 멋진 남자가 되고 싶다.
품격있는 신사가 되고 싶다.
여성이 그런 남자를 원하기 때문이다.
여성 앞에서 남성은 품격을 뽐내고 싶어하는 본능이 있다.
누군가는 지식으로
누군가는 주먹으로
누군가는 외모로 
누군가는 글로 승부를 보려 한다.

남자에게 관심없는 여자는 없다.
여자에게 눈길을 안주는 남자는 없다.
있다면 아닌 척 하는 것이다.
아닌 척 하는 것도 계산된 전략이다.

남성은 근시안적이라 앞을 보지 못한다.
속마음을 못보고 아름다움만 쫓는다.
여성은 멀리 보기 때문에 속마음을 보려 한다.
그 남성의 품격이 진짜인지 아닌지를 들여다보고 싶은 것이다.

남자의 품격은 어디에서 나올까.
비싸고 말끔한 정장? 그건 돈을 주면 살 수 있다.
변호사 만큼의 지식? 50세에 공부해도 늦지 않다. 그리고 비겁한 변호사가 더 많다.
잘생긴 외모? 외모보다 위트에 더 호감간다는 연구결과가 있다. 미인은 개그맨을 좋아한다.
비단같은 글? 진심으로 쓰는 글은 사람을 울린다. 하지만 진심으로 글을 쓰는 사람은 사랑을 원하지 않는다. 가질 수 없음을 알기 때문에 이뤄지지 않는다.

난 남자이기에 여성의 시각으로 세상을 볼 수 없다.
어떤 사람이 좋다 어떤 사람이 싫다라는 품격의 기준을 알 수 없다.
단 한가지. 느낌으로는 안다.

남자가 무방비 상태였을때 얼마나 매너가 있는지를 본다.
화장실의 낙서처럼.
남자는 눈앞에 이성이 보이지 않을때 숨겨놓은 진심을 드러내기 때문이다.
왜냐하면 품격은 역기처럼 오래 매고 있으면 부담스러워 내려놓기 때문이다.
그때 신사인지 아닌지가 판단된다.

남성들이여. 
그대가 마음에 두고 있는 사람이 언제 어디서 보고 있을지 모르니 평소에 품격을 잘 지켜야 한다.
화장실에 혼자 있다고 바닥에 침뱉지 말 것.
변기를 내릴 때는 발이 아니라 손으로.
부담스러우면 휴지를 이용해 손으로.
그리고 휴지는 휴지통에.

남자가 흘리지 말아야 할 것.
눈물, 지갑 그리고 품격.
 

                                                                                                                                                                                                                                                                                                                                                                                                                                                                                                                                                                                                                                                                                                                                                                                                                                                                                                                                                                                                                                                                                                                                                                                                                                                                                                                                                                                                                                                                                                                                                                                                                                                                                                                                                                                            

0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