돌려서 말하기



크게 크게 작게 작게 2018-10-12 오전 11:05:02

?

가끔 사람들이 맥락없이 말을 하는 경우가 있다.
어색하거나 혹은 싸웠거나 고백을 할때다.
선뜻 말하기 부담스러워 돌려 말하는 경우다. 
돌려서 말을 하는 것은 고급 기술이다.
그래서 쉽지 않다.

"스님 질문이 있습니다"
"그래 동자승. 그대 방에서 차는 한잔 마시고 왔는가?"
차를 한잔 마신 동자승은 다시 질문을 하러 오지 않았다. 
깨달았기 때문이다. 
이른바 선문답.
이렇게 돌려 말하기는 비논리처럼 보인다.
하지만 여러개의 논리를 한번에 뛰어넘는 방식이다.
그래서 고수들이 쓴다.

보통 우리는 돌려말하기를 하다 실패한다.
스님의 경지에 오르지 않았기 때문이다.
돌려말하기는 솔직함에서 나온다.
가급적 돌직구를 날리자. 
그래도 우회해서 말하는 기술을 배우고 싶다면.
원리를 잘 파악해보자.

"네 자신을 알라"
내 자신을 바라 볼 또 다른 나는 세상에 없다.
그러니 우리의 닮은 꼴인 컴퓨터가 돌려서 말하는 법을 배워 보자.

누군가에 말을 걸때.
Public key를 보낸다. 
누군가로 부터 메시지를 받았을때.
Private key라는 것을 보낸다. 
잘보냈고 잘받았다는 뜻이다.
Key는 열쇠다. 식별값이다.
누가 누구에게 보내는지 주소개념이다.

돌려서 말하기는 일종의 암호화다.
그대가 알아볼 수 없게 헥사값을 붙이거나 치환한다.
헥사값에 나만의 사칙연산을 넣어서 마치 다른 의미인 것처럼 전한다.
컴퓨터의 암호화는 파일용량을 압축하는 작업이다.
바이트가 큰 글자로 작은 글자로 바꾼다.
스페이스 같은 문자가 아닌 부분들은 없애 바이트를 줄인다.
뜬금없이 딴소리를 하거나 맥락없이 뚝뚝 끊어지는 말을 하는 것이다.
받는 사람과 교감이 있어야 하는데 그렇지 않으면 혼잣말이 된다.
암호와 돌려서 말하기.
오랜 시간동안 둘만의 통하는 것이 있어야 한다.
둘만 아는 이야기. Virtual Private Network(VPN)처럼.

해독은 반대 과정이다.

음악파일이 하나 있다고 하자.
12메가 용량도 있고 3메가도 있다.
같은 음악인데 왜 용량차이가 있을까.
3mb는 압축해서 음성과 기본적인 사운드가 생략돼 있다.
12mb에는 템버린 소리가 들리는데 3mb에는 안들린다.
돌려서 말하면 메시지가 정확히 안들리는 이유다.

압축을 하면 풀어야 한다.
돌려서 말하면 듣는 사람은 생각을 여러번 해야 한다.
컴퓨터가 압축을 풀면 시스템 부하가 많이 걸린다.
사람도 고민에 빠지게 된다.

"날씨가 춥죠?"
날씨가 춥다고 받아들였다면 그것은 아직 우리가 교감이 적었다는 뜻이다.
마음이 통하고 서로 나누는 것이 있다는 것은 좋은 것이다.
그대가 나에게 주는 선물.
내가 그대에게 주는 선물.
교감.
선물을 돌려서 주지 말걸 그랬나.

삶의 선물같은 노래 한곡.

                                                                                                                                                                                                                                                                                                                                                                                                                                                                                                                                                                                                                                                                                                                                                                                                                                                                                                                                                                                                                                                                                                                                                                                                                                                                                                                                                                                                                                                                                                                                                                                                                                                                                                                                                                                                                                                                                                                                                                                                                

0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