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북 고위급회담 15일 개최…평양공동선언 이행 방안 논의


"후속 분야별 회담 일정 북측과 협의·확정…남북관계 새롭고 높은 단계로 진전"

크게 크게 작게 작게 2018-10-12 오후 3:10:12

[뉴스토마토 차현정 기자] 남북이 오는 15일 판문점 평화의집에서 고위급회담을 열어 평양공동선언 후속 이행방안을 논의한다.
 
청와대는 12일 서면브리핑에서 “정부는 지난 8일 통지문을 통해 12일 남북 고위급회담을 개최할 것을 제의했고 북측이 오늘 통지문을 통해 15일 남북 고위급회담을 개최할 것을 수정 제의했다”고 밝혔다.
 
이에 정부는 이날 오후 북측 제의에 동의하는 통지문을 전달했다고 청와대는 설명했다.
 
청와대는 “이번 남북 고위급회담을 통해 ‘9월 평양공동선언’ 이행방안을 전반적으로 협의하고 구체적 이행방안 논의를 위한 분야별 후속회담 일정을 북측과 협의·확정할 것”이라고 전했다.
 
그러면서 “정부는 판문점선언과 평양공동선언을 속도감 있게 이행하면서 남북관계를 새로운 높은 단계로 진전시켜 나가고, 한반도 평화번영을 위한 노력을 지속해 나갈 것”이라고 청와대는 덧붙였다. 
 
차현정 기자 ckck@etomato.com

0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