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대산



크게 크게 작게 작게 2018-10-12 오후 3:33:57

"그래 살면서 오대산은 한번 가보았느냐?"
"아니오"
이승에서 오대산도 한번 가보지 않았으면 옥황상제가 돌려보낸다고 한다.
그만큼 아름답고 깨끗한 산이라고 한다.
나는 두번 가봤다.
8살때 가보고 올해 여름휴가 때 가봤다. 
옥황상제가 불쌍해서 돌려보낼만 했다.
물과 나무가 너무 맑아 선녀들도 목욕을 해본 적이 없다는 곳.

누구나 죽는다.
그전까지 열심히 살아야 한다.
맘껏 사랑하고 아름다움을 느껴야 한다.

세월이 많이 변해 옥황상제가 오대산 말고 다른 것을 물을지도 모른다.
우리는 두번 살기 위해 어떤 것을 알아야 할까.
죽기전에 알아야 할 것.
정답은 한개가 아닐 수도 있으니 몇가지 추려본다.
인류역사가 변하게 된데는 크게 보면 총 3번의 사건이 있었다.

로마시대.
말도 안되는 일이 일어난다.
노예들이 쇠사슬을 끊고 도망친다.
칼을 뺏어 대항할 것이라고는 상상도 못했다.
그들은 예상대로 얼마가지 못했다.
살기 위해 산으로 올라갔다.
스파르타쿠스가 말했다. "내려갈 사람은 내려가라".
한 무리가 남았다.
"그대들은 그럼 나와 함께 여기서 죽을 것인가"
"그렇다"
"알겠다. 그럼 내려가기를 거부하는 저 여성들과 아이들을 지키자"
그들 중 살아남은 남자는 없었다.
로마군들은 여성과 아이들을 죽이지 않았다.
그들은 스스로 목숨을 끊었다.

프랑스에서 이상한 일이 일어났다.
사람들이 감옥을 부수고 반란을 일으켰다.
이유를 알 수 없었다.
대영제국의 철학자들이 물었다.
"대체 이런 현상을 어떻게 이해해야 하는가?"
독일의 철학자들이 답했다.
"그것은 계급투쟁이다"
르네상스의 바람이 파리에서 폭발했다.

어수룩한 촌뜨기가 한없이 웃고 있다.
"곧 죽을 놈이 왜 이리 웃고 있냐?"
"죽은 사람이 살았는지 찔러보는게 웃겼다"
"어처구니가 없구나. 천한 것들은 역시 대가리에 든 것이 없나보네"
그는 시신의 언덕에서 못난 이를 내보이며 계속 웃었다.
"대가리는 짐승의 것이다. 사람은 머리라고 하는 것이다"
군인은 어이가 없어서 웃었다.
그러다 보니 주변 군인도 웃겼는지 따라 웃었다.
"너 정말 웃기다. 그래도 아는 것이 있나보네? 넌 죽는 것이 두렵지 않느냐?"
"가져보지 못한 것을 가졌는데 웃음이 나지 않겠느냐? 사람은 누구나 죽게 돼있다"
가르치는 것 같아 군인은 기분이 상했다.
얼굴에 침을 뱉었다.
"죽기 전에 남길 말이나 해라"
어디선가 살아남은 사람은 그 말을 듣고 사람들에게 전해줬다고 한다.
'다시 태어나도 볼셰비키'

오대산에 가보지 못했다고 하면 옥황상제가 화를 낼 것이다.
얼마나 많은 사람들이 써먹었길래.
아마 옥황상제는 이런 질문을 할 것이다.
"그대 살면서 이런 노래는 들어보았느냐?"
"아니오"
"아이고..이를 어쩌나..불쌍해서 어쩌나..알았다. 그래도 살면서 이런 노래는 한번 듣고 왔어야지. 다시 돌아가거라"

<ELSA 그대 그 강을 건너지 마소>

                                                                                                                                                                                                                                                                                                                                                                                                                                                                                                                                                                                                                                                                                                                                                                                                                                                                                                                                                                                                                                                                                                                                                                                                                                                                                                                                                                                                                                                                                                                                                                                                                                                                                                                                                                                                                                                                                           

0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