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우건설, 업계 최초 반부패경영시스템 국제표준 획득


국제적 수준 부패방지 시스템 갖춰

크게 크게 작게 작게 2018-10-30 오후 3:33:01

[뉴스토마토 최용민 기자] 대우건설은 건설업계 최초로 부패방지경영시스템에 대한 국제표준인 ISO37001 인증을 획득했다고 30일 밝혔다.
 
ISO37001은 반부패경영시스템의 국제 표준으로 기업의 부패방지활동이 효과적으로 계획되고 실행되는 기준을 국제표준화기구가 제정하고 영국표준협회가 심사해 공인하는 국제 인증이다.
 
이번 인증은 대우건설의 부패방지를 위한 리더십, 리스크 평가 및 계획, 운영, 점검 및 개선활동 등 부패방지 시스템이 국제적 수준을 갖췄음을 의미한다.
 
한편 대우건설은 부패방지활동뿐 아니라 공정거래 등 폭넓은 리스크를 관리하기 위해 2015년 컴플라이언스 프로그램을 도입했다. 경영진의 강력한 실천의지를 바탕으로 전담팀을 신설해 컴플라이언스 리스크를 관리하고 있다.
 
최근에는 임직원의 부정·비리신고 문화를 정착하고 청렴한 기업문화를 확립하기 위해 외부 신고처리기관을 활용해 익명성을 보장했으며 내부신고인 뿐 아니라 외부신고인에 대해서도 포상하는 등 신고포상제도를 강화했다.
 
서대석 대우건설 감사실장은 “지속적인 시스템 개선과 윤리준법경영 강화를 통해 건설업계에 대한 부정적인 인식을 타파하고 대내외 이해관계자들에게 신뢰받는 기업으로 발전해 나갈 것”이라고 밝혔다.

지난 29일 대우건설 본사에서 김형 대우건설 사장(왼쪽)이 BSI 코리아 이종호 대표(오른쪽)에게 ISO37001 인증서를 받고 있다. 사진/대우건설
 
최용민 기자 yongmin03@etomato.com

0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