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 영화 100년사 최고의 별 신성일 ‘타계’



크게 크게 작게 작게 2018-11-04 오전 7:01:55

[뉴스토마토 김재범 기자] 한국 영화사 100년 가운데 가장 큰 별(스타)로 불리던 배우 신성일이 타계했다. 4일 오전 2 30분 전남대학교병원에 입원해 힘겹게 투병 생활을 이어가던 그가 눈을 감았다. 향년 81.
 
지난 해 6월 폐암 3기 판정을 받은 고인은 전남의 한 의료기관에서 항암치료를 받으며 투병 생활을 이어왔다. 하지만 건강 상태가 좋았다. 여러 방송 프로그램에 출연해 건제함을 과시했다. 지난 달 초 부산에서 열린 제23회 부산국제영화제 개막식에도 참석해 동료 및 후배 영화인들을 깜짝 놀라게 했다. 개막식 이후에는 늦은 밤까지 동료 및 후배 영화인들과 술잔을 부딪칠 정도로 회복돼 주변을 놀라게 했었단 후문이다.
 
사진/부산국제영화제
 
하지만 3일 급격하게 상태가 악화돼 가족들이 한때 서울의 장례식장을 알아봐 사망 오보가 언론에 쏟아지기도 했다. 유가족 측은 위독하지만 사망 보도는 사실이 아니다고 고인의 회복에 희망을 걸었지만 끝내 자리에서 일어서지 못하고 영면에 들어갔다.
 
고인은 1960∼1970년대 한국 영화계를 이끈 최고의 스타였다. 본명은 강신영이지만 고 신상옥 감독이 지어준 신성일을 예명으로 사용했다. 이후 정계에 진출하면서 강신성일로 개명한 바 있다.
 
1960년 신상옥 감독 연출작 로맨스 빠빠로 데뷔한 고인은 이후 맨발의 청춘’(1964), ‘별들의 고향’(1974), ‘겨울 여자’(1977) 등 한국 영화사에 굵직한 족적을 남긴 걸작들을 필모그래피로 쌓아왔다. 영화 인생 동안 출연작만 500여 편이 넘었다. 일반인들은 잘 모르는 감독 신성일로서의 작품도 4편이나 된다.
 
1981년 제11대 국회의원으로 잠시 정계에 진출을 시도한 바 있다. 1996년 제15대 국회의원 선거에도 출마했지만 낙선했다. 각각 국민당과 신한국당 후보로 정계 진출을 노린 바 있다. 그리고 2000년 제16대 총선에서 한나라당 소속으로 대구 동구 국회의원에 당선돼 정계에 입문했다. 자유한국당 강석호 의원이 그의 조카다.
 
고인은 오는 9일 열릴 예정인 재단법인 신영균예술문화재단(이사장 안성기)이 주최하는 8회 아름다운 예술인상이 선정하는 공로예술인상을 수상할 예정이었다.
 
유족으로 당대 최고의 여배우이자 동료였던 엄앵란 씨와 후배 영화 배우이자 드라마 제작자인 장남 석현, 장녀 경아·차녀 수화 씨가 있다. 빈소는 서울아산병원 장례식장 24호실이다.
 
김재범 기자 kjb517@etomato.com
 

0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