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건설, 현장 시공관리용 모바일 앱 개발


현장 업무 모바일로 실시간 처리…이달부터 22개 건축 현장에 적용

크게 크게 작게 작게 2018-11-05 오전 10:25:26

[뉴스토마토 김응태 기자] SK건설은 스마트폰, 태블릿 PC 등으로 실시간 시공관리를 할 수 있는 모바일 어플리케이션을 개발했다고 5일 밝혔다.
 
SK건설 현장에서 '현장 시공관리용 모바일 앱'이 사용되고 있다. 사진/SK건설
 
SK건설이 개발한 실시간 시공관리 모바일 앱은 현장 모니터링 강화, 52시간 근무제 도입 등 대내외 근무환경 변화에 적극적으로 대처하고 현장 업무의 효율성을 제고하기 위해 고안됐다
 
SK건설은 약 1년 간의 사전 준비기간 동안 현장 관리자의 니즈를 파악하고 동종업계 벤치마킹을 통해 모바일 실효성이 높을 것으로 판단되는 업무를 중점적으로 선별했다.
 
현장 관리자들은 이 앱을 통해 시간과 장소의 제약 없이 사내 매뉴얼·기술자료 열람·작업일보 작성·작업 지시·현장 검측·선행공정 체크 등의 업무를 모바일로 실시간 처리할 수 있다. 기존 별도로 설치해 사용했던 PDF/CAD 도면 관리도 이 앱을 통해 통합적으로 관리가 가능하다. 이외에 협력사에도 앱을 활용할 수 있는 계정과 권한을 부여해 쌍방향으로 소통할 수 있는 환경을 구축했다.
 
이 모바일 앱은 루원시티 SK 리더스뷰, 성수 SK V1 센터 등 시공 중이거나 착공 예정인 국내 건축주택 현장 22곳에 적용된다. 향후 건축주택 현장뿐만 아니라 인프라, 플랜트 등 국내외 모든 현장에도 확대 적용할 계획이다.
 
김희삼 SK건설 건축주택사업부문 건축공사본부장은 새롭게 개발된 모바일 앱을 통해 현장 시공관리 업무의 효율화와 기술역량 향상에 많은 도움이 될 것으로 기대한다고 밝혔다.
 
김응태 기자 eung1027@etomato.com

0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