예탁결제원, 부산서 일자리창출 토론회 개최



크게 크게 작게 작게 2018-11-06 오후 3:02:10

[뉴스토마토 신송희 기자] 한국예탁결제원은 대통령직속 일자리위원회 등 부산지역 7개 공공기관과 6일 부산국제금융센터(BIFC)에서 좋은 일자리 창출 전국 확산을 위한 ‘부산혁신도시 공공기관 일자리 창출 토론회‘를 개최했다.
 
이번 토론회는 이목희 부위원장 등 일자리위원회 관계자와 공공기관 및 사회적기업 임직원 등 150여 명이 참석했다. 지난해 11월 8개 공공기관이 공동 조성한 ‘부산 사회적경제 지원기금(BEF)’ 성과 발표와 ‘공공기관의 고유 사업을 연계한 일자리 창출 성과 공유’를 주제로 진행됐다.
 
토크콘서트 방식으로 진행된 토론회에서 한국예탁결제원은 ‘크라우드펀딩 활성화 지원 사업’에 대해 소개했다.
 
이목희 일자리위원회 부위원장은 “부산지역의 일자리 창출을 위한 공공기관 간 협업모델을 전국으로 확산할 필요가 있다”며 “지역의 생생한 목소리와 아이디어를 수렴해 중앙정부에서 정책화하고 적극적으로 지원하겠다”고 말했다.
 
이병래 한국예탁결제원 사장도 “부산 사회적경제 지원기금(BEF) 사업규모를 지속적으로 확대시켜 지역의 일자리 창출을 지원하는 공공기관 협업모델이 될 수 있도록 할 것”이라며 “지역경제 활성화를 위해 ‘지역 벤처·창업기업 대상 크라우드펀딩 IR 지원’ 역시 더욱 많은 기업에 제공할 수 있도록 노력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부산혁신도시 공공기관 일자리 창출 토론회 기념. 사진/한국예탁결제원
 
신송희 기자 shw101@etomato.com

0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