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3금융중심지 선정 두고 금융위 "지역갈등 생길라" 고심


부산 "2금융중심지 인프라 확충 먼저" vs 전북 "공약 이행해야"

크게 크게 작게 작게 2018-11-06 오후 5:18:37

[뉴스토마토 최홍 기자] 금융위원회가 전북에 제3의 금융중심지 타당성 연구용역을 추진하면서 부산과 지역갈등이 심화될 것을 우려하고 있다. 부산은 제3금융중심지보다 제2금융중심지 인프라가 여전히 부족한 상황이라며 정부에 정책건의에 나섰다. 반면 전북은 문재인 대통령 공약을 차질없이 이행해야 한다며 '금융타운 조성' 계획을 강행하고 있는 상황이다.
 
6일 금융위원회는 제3금융중심지 조성을 위한 '금융중심지 추진전략 수립 및 타당성 검토' 연구용역을 다음달까지 완료하겠다고 밝혔다. 제3금융중심지 후보지로는 연기금 중심의 전북 혁신도시가 유력한 것으로 알려졌다.
 
전북의 제3의 금융중심지 조성은 문재인 대통령의 공약에서 비롯됐다. 2016년 문 대통령은 후보시절 전북혁신도시를 서울·부산에 이어 금융중심도시로 만들겠다는 공약을 내세운 바 있다. 
 
전북도 지난해부터 자체적으로 금융중심지 조성 방안을 수립했다. 전북은 연기금·농생명 특화 금융거점 육성과 제3의 금융중심지 지정을 위한 인프라로 전북형 금융타운을 조성한다는 방침이다. 최근에는 금융타운 조성에 참여할 민간사업자를 공모하기도 했다.
 
하지만 부산지역 정치권을 중심으로 반발이 제기되면서 제3금융중심지 조성은 지역갈등으로 치닫는 형국이다. 부산 지역 금융중심지가 조성된지 10년이 지났지만 여전히 인프라 투자가 미흡한 가운데, 제3의 금융중심지 조성이 형평성에 어긋난다는 것이다.
 
지난달 정무위 국감에서 부산 북구 지역구인 더불어민주당 전재수 의원은 "서울과 함께 부산이 금융중심지로 지정된 지 10년이 됐지만 아직도 제대로 되지 않은 상황에서 제3 금융중심지 이야기가 나오고 있다"며 "부산금융중심지를 먼저 모범적으로 만들어 놓고 제3 금융중심지를 추진해야 한다"고 지적했다.
 
부산시 관계자도 "부산 금융중심지 인프라가 여전히 부족하다"며 "정부에 해양금융 부문을 강화해달라는 요구를 계속 전하고 있다"고 말했다.
 
전북도 제3금융중심지 조성에 사활을 걸고 있다. 대통령의 공약사항이라 해도 국회의 벽을 넘지 못하면 지정이 철회될 수 있다는 의식에서다. 이에 전북은 제3금융중심지 관련 토론회를 개최하는 등 여론조성에 공을 들이고 있다.
 
전북 관계자는 "금융중심지 조성과 관련해 연구원들과 금융기관들이 토론회 및 세미나를 진행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이에 금융위는 연구 용역 타당성 결과에 따라 전북 금융중심지 조성 여부를 검토하겠다는 입장이다. 금융위 측은 "현재 용역이 진행되고 있으며, 제3금융중심지 지정은 쉬운일이 아니기 때문에 타당성 용역 결과를 지켜본 뒤 검토하겠다"고 밝혔다.
 
부산 금융중심지의 랜드마크인 남구 문현금융단지의 국제금융센터(BIFC). 사진/뉴시스
 
최홍 기자 g2430@etomato.com

0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