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찰 내부 적폐청산에 신한지주 불똥


MB 비자금 의혹 '남산 3억'관련 전·현직 임직원 위증혐의 재수사…CEO 임기만료 겹쳐 긴장

크게 크게 작게 작게 2018-11-07 오전 8:00:00

[뉴스토마토 이종용 기자] 이명박 전 대통령(MB) 비자금 조성 관련 검찰 내부 적폐청산 작업이 본격화하면서 금융권으로도 불똥이 튀고 있다. 검찰 내부의 적폐 청산을 위한 검찰과거사위원회(과거사위)가 6일 이른바 '남산 3억원' 사건과 관련해 허위 증언 혐의를 받는 신한금융지주 전·현직 임직원들에 대한 재수사를 권고했기 때문이다.
 
'남산 3억원' 사건이란 지난 2008년 라응찬 전 신한지주 회장이 불법 비자금을 조성, 이백순 전 신한은행장을 통해 서울 남산자유센터 주차장에서 정체불명의 누군가에게 3억원을 전달했던 사건이다.
 
이날 과거사위는 남산 3억원 사건에서 신한지주 임직원들의 조직적인 허위 증언이 드러났다고 밝히면서 검찰 수사를 의뢰했다고 밝혔지만, 금융권에서는 남산 3억원 전달 과정에서의 위증 혐의보다 누가 3억원을 받았는지가 쟁점으로 보고 있다.
 
신한지주 전직 간부는 "과거사위가 남산 3억원 등 신한지주 재조사에 나설 때부터 의아했다"며 "돈을 준 사람은 있는데 받은 사람은 왜 조사를 하지 않았는지, 허위 증언을 눈감아 준 것이 아닌지 등이 쟁점으로 본다"고 말했다.
 
금융당국 관계자도 "이번 검찰 수사는 금융사 내부통제 문제로부터 불거진 채용비리 수사와는 결이 다르다"며 "과거사위가 검찰 내부의 적폐 청산이 목표인 만큼 당시 검찰이 혐의없음을 내린 이유를 밝히려는 이유가 크지 않겠나"고 말했다.
 
검찰은 2010년 수사에서 라 전 회장의 지시로 이 전 행장이 서울 남산에서 누군가에게 3억원을 전달했고, 돈을 받은 사람은 이상득 전 의원이라는 진술을 확보했지만 증거 부족으로 혐의 없음 처분을 내렸다.
 
어찌됐든 전현직 임원들이 위증 혐의로 재수사를 받게 될 처지에 놓이면서 신한지주는 긴장한 분위기다. 위성호 신한은행장(당시 지주사 부사장), 김형진 신한금융투자 사장(당시 신한은행 부행장) 등 주력 계열사 사장들이 수사를 받을 예정이다.
 
금융권에선 검찰발 적폐청산 과정이라면서도 결국 인적 물갈이로 이어지는 것 아니냐는 관측도 하고 있다. 문재인정부 출범 이후 주요 은행권 CEO들이 모두 검·경의 수사를 받았으며, 전 정권 인사로 분류되는 이들은 줄줄이 옷을 벗기도 했다. 신한지주 관계자는 "검찰의 과거사위 권고 수용 등 앞으로 진행 상황을 지켜보고 있다"고 말했다.
 
사진/뉴시스
 
이종용 기자 yong@etomato.com
 

0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