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민은행, 3000억원 규목 조건부자본증권 발행


기발행 후순위채권 자본 인정금액 감소·자본규제 강화 대응 목적

크게 크게 작게 작게 2018-11-07 오후 2:21:05

[뉴스토마토 문지훈 기자] 국민은행은 지난 6일 3000억원 규모의 10년 만기 조건부자본증권을 발행했다고 7일 밝혔다.
 
조건부자본증권(상각형 후순위채권) 발행은 기발행 후순위채권의 자본 인정금액 감소 및 자본규제 강화에 선제적으로 대응하기 위한 자본확충 목적으로 지난달 24일 이사회결의를 통해 결정됐다.
 
발행금리는 국고채 10년 금리에 0.68%를 가산한 2.96%으로 결정됐다. 이는 올해 시중은행이 발행한 후순위채권 중 가장 낮은 수준이다.
 
국민은행 관계자는 "우수한 영업실적과 양호한 신용도를 바탕으로 연기금과 보험사 등 다수의 기관투자자들의 높은 관심을 받았다"고 말했다.

사진/국민은행
 
문지훈 기자 jhmoon@etomato.com

0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