카카오, 스마트홈 플랫폼 '카카오홈' 출시



크게 크게 작게 작게 2018-11-08 오전 9:22:47

[뉴스토마토 김동현 기자] 카카오는 스마트홈 플랫폼 '카카오홈'을 출시해 사물인터넷(IoT) 사업에 본격 진출한다고 8일 밝혔다.
 
카카오는 인공지능(AI) 플랫폼 '카카오아이(i)'가 적용된 카카오홈의 전용 앱을 출시하고 카카오톡·카카오미니·카카오내비 등을 통해 집안 기기를 제어할 수 있게 지원한다. 카카오홈과 제휴된 기기를 카카오홈앱에 등록하면 별도 절차 없이 카카오 서비스에서도 이용할 수 있다. 집 안에서 카카오미니에 "헤이카카오, 안방 조명 켜줘"라고 말해 조명을 켜는 등의 방식이다.
 
카카오는 이를 위해 건설사, 전자 기기 제조사 등 파트너 회사와 IoT 영역에서 협력한다. 이미 포스코건설과 함께 조명, 난방, 엘리베이터 등 아파트 설비를 카카오홈과 연동해 카카오톡·카카오미니로 제어 가능한 단지를 선보였다. GS건설, 코맥스 등과 제휴해 아파트, 빌라, 단독주택 등 주거시설 전반으로 확장할 계획이다.
 
필립스 등 조명 기기, 코웨이 공기청정기와 같은 생활 가전업체 등과도 제휴를 맺어 서비스를 제공한다. 삼성SDS, 청호나이스, 한샘 등 파트너 회사와 서비스 연동을 준비 중이다.
 
카카오홈은 챗봇, 스피커봇 등 카카오i 기술을 파트너 회사가 제품에 적용할 수 있도록 지원한다. 향후 클라우드, 소프트웨어개발키트(SDK) 등 간편한 개발 환경을 지원해 협력을 강화할 예정이다.
 
김병학 카카오 AI랩 총괄 부사장은 "카카오홈은 가정내 기기와 설비를 제어하는 것부터 이용자 데이터 기반으로 사용 패턴을 학습하는 방향으로 고도화할 것"이라며 "AI 기술로 사용자가 원하는 것을 파악해 조명과 냉난방 등을 자동으로 제공하는 자율 제어 집(셀프 콘트롤링 홈) 수준으로 발전시킬 계획"이라고 밝혔다.
 
카카오는 스마트홈 플랫폼 '카카오홈'을 출시했다고 8일 밝혔다. 사진/카카오
 
김동현 기자 esc@etomato.com
 

0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