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 '2035년 용인·평택 도시기본계획’ 최종 승인


2035년 용인 인구 128만명, 평택은 90만명 설정

크게 크게 작게 작게 2018-11-08 오후 2:38:09

[뉴스토마토 조문식 기자] 용인시가 2035년 목표 계획인구를 128만7000명으로 설정했다. 평택은 90만명이다. 두 도시 모두 2020년 대비 기준으로 용인은 8만7000명, 평택은 4만명이 각각 늘어난 수치다.
 
경기도는 용인시와 평택시가 이같은 내용을 담아 각각 신청한 ‘2035년 용인·평택 도시기본계획 수립(안)’을 8일 최종 승인했다. 용인은 주요교통 계획으로 ‘서울~세종 간 고속도로’와 ‘인덕원~수원선 등의 철도계획’을, 평택이 ‘제2서해안 고속도로’와 ‘평택~부발선 등을 각각 추진하기로 했다. 
 
공간구조와 생활권도 개편했다. 용인은 도시공간구조를 2도심(행정도심, 경제도심) 5지역중심(포곡·모현, 남사·이동, 양지, 백암, 원삼)으로 구축했다. 생활권은 기존 5개 생활권에서 2개 생활권(기흥·수지권역, 처인중심권역)으로 설정했다.
 
평택은 도시공간구조를 2도심(행정문화도심, 물류관광도심), 3지구중심(진위, 청북, 팽성)으로 구축했다. 생활권은 기존 3개 생활권에서 2개 생활권(동부생활권, 서부생활권)으로 설정했다.
 
시가화가 형성된 기존 개발지를 의미하는 ‘시가화용지’의 경우 용인 54.047제곱킬로미터(㎢), 평택 103.594㎢로 했다. 도시발전에 대비한 개발 공간인 ‘시가화예정용지’는 용인 47.923㎢, 평택 36.588㎢로 확정했다.
 
이번 도시기본계획에서는 각 시의 주요 개발 사업도 반영해 지역 현안사업들을 계획적으로 추진할 수 있도록 했다. 용인은 ‘GTX 역세권 복합단지’, ‘포곡·모현 문화관광 복합밸리’ 등의 사업이 포함됐다. 평택은 ‘고덕국제신도시’, ‘평택항 배후도시’, ‘미군기지 주변지역 개발’ 등이 예정됐다.
 
도 관계자는 “도시기본계획 승인으로 용인은 경제자족도시 구축과 지역 간 균형 발전을 도모할 수 있는 계기를, 평택은 자족도시로 성장할 수 있는 기틀과 함께 경기남부 광역거점도시로써의 역할을 수행할 수 있는 계기를 마련한 것”이라고 평했다.
 
경기도는 용인시와 평택시가 각각 신청한 ‘2035년 용인·평택 도시기본계획 수립(안)’을 8일 최종 승인했다. 경기도청 전경. 사진/조문식 기자
 
조문식 기자 journalmal@etomato.com
 

0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