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리 경제 투자·고용 부진…대외 불확실성 우려"


KDI, 최근 경제동향(그린북) 발간

크게 크게 작게 작게 2018-11-09 오전 10:00:00

[뉴스토마토 이진성 기자] 우리 경제가 전반적으로 수출·소비가 견조한 흐름을 이어가고 있지만 투자·고용이 부진하다는 진단이 나왔다. 작년 12월부터 지난 9월까지 10개월 동안 우리 경제가 '회복세'라는 판단을 고수한 정부가 전달에 이어 이달에도 '부진'을 언급했다는 점에서 경기 하강이 본격화되는 모양새다.
자료/통계청
 
기획재정부는 9일 발간한 '최근 경제동향(그린북) 11월호'에서 "전반적으로 우리 경제는 수출·소비가 견조한 흐름을 이어가고 있으나, 투자·고용이 부진한 가운데 미국과 중국의 무역갈등심화, 국제유가 상승 등에 따른 대외 불확실성이 확대됐다"고 밝혔다. 전달에 빠진 '회복세'표현은 두 달연속 자취를 감췄다.
 
앞서 지난 8일 국책연구기관인 한국개발연구원(KDI)도 우리나라 경기가 둔화되고 있다고 분석했다는 점에서 경기 하강은 현실화됐다. 주요 내용을 보면 올해 9월중 고용은 제조업 및 서비스업 취업자가 감소했지만 건설업 등 취업자가 증가하면서 전년동월 대비 4만5000명 증가했고, 청년실업률은 전년동월(9.2%) 대비 0.4%포인트 낮은 8.8%를 기록했다. 다만 지난해 9월 취업자 증가 수가 31만명인 점을 고려하면 매우 부진한 수치다. 분기로 비교하면 올해 3/4분기 취업자 증가수는 1만7000명에 그쳐 지난해 같은기간 취업자 증가수인 27만9000명의 6%수준에 불과하다.
 
고용률(15세~64세)은 66.8%로 전년동월대비 0.1%포인트 하락했다. 산업별로는 제조업·서비스업 취업자 감소폭이 축소됐고, 건설업 취업자 증가세는 지속됐다. 상용직 근로자 취업자 수는 증가한 반면 임시·일용직, 자영업자 감소세는 이어지고 있다. 올 10월 소비자물가는 국제유가 상승에 따른 석유류 가격 상승과 지난해 낮은 농산물 가격으로 인한 기저 등으로 9월(1.9%) 대비 0.1%포인트 오른 2.0%로 나타났다.
 
9월중 설비투자는 운송장비 투자가 감소했지만 기계류 투자가 증가해 전월 대비 2.9% 상승했다. 건설투자의 경우 건축 및 토목 공사 실적이 모두 줄어 감소세를 지속했다. 10월중 수출실적은 석유제품과 일반기계, 석유화확 등이 증가하며 역대 2위 수준의 실적인 549억7000만 달러를 기록했다. 일평균 수출도 역대 3위다.
 
기재부 관계자는 "세계경제가 성장을 지속하고 있고 수출 호조 등도 긍정적 요인이지만 고용상황이 미흡하다"면서 "미중 무역갈등 지속과 미 추가 금리인상 가능성, 국제유가 상승, 국제 금융시장 변동성 등 위험요인이 상존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세종=이진성 기자 jinlee@etomato.com

0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