건설산업, 주택 지고 플랜트 뜬다


내년 중동 등 플랜트 발주 확대 기대…"주택경기 침체 대비해야"

크게 크게 작게 작게 2018-11-28 오후 4:01:20

[뉴스토마토 김응태 기자] 내년 주택 경기가 침체될 것으로 전망되면서 건설사들의 매출 성장이 플랜트  사업에서 갈릴 것으로 관측된다. 주택 매출 감소분을 해외 플랜트가 방어하지 못할 경우 성장동력이 약화될 수 있다는 지적이다. 
 
국내 건설사가 시공하는 쿠웨이트 해상 터미널 공사 현장 모습. 사진/뉴시스
 
28일 건설업계 및 전문가들에 따르면 내년 건설사들의 실적을 가를 향배는 주택사업에서 해외 플랜트로 무게 추가 옮겨진다는 예상이다. 
 
우선 주택 경기는 내년부터 하락세에 접어들 것으로 보인다. 한국건설산업연구원에 따르면 내년 국내건설수주액은 전년 대비 6.2% 감소한 135조원에 이를 것으로 예측된다. 건설수주 항목 중 건축의 주택 부문의 수주액 하락을 이끌 전망이다. 내년 토목 수주액은 6.9% 증가하는 반면, 건축 수주액 중 주거부문은 16.9% 하락이 예상된다. 내년 국내 건설투자 예상액도 238조원으로 전년 대비 2.7% 떨어져 감소폭이 확대될 것으로 보인다. 이홍일 한국건설산업연구원 연구위원은 "건설경기 하락세가 과거에 비해 2배 이상 빨라 경착륙이 가시화되고 있다"고 설명했다.
 
반면 해외 건설 시장은 업황이 개선돼 발주가 늘어날 전망이다. 특히 중동과 아프리카 지역 등에서 플랜트 발주 시장이 개선될 것으로 보인다. 이미 이들 국가들은 대규모 정유설비 투자를 계힉 중에 있다. 아랍에미리트(UAE)는 신규 탐사 광구 투자자를 모집 중이며, 50억 달러 규모의 가솔린 및 아로마틱스 프로젝트 입찰에 나선다. 사우디아라비아도 국영 석유회사인 사우디아람코 등 합작법인을 통해 22조 규모의 석유화학 콤플렉스 설립을 발표했다. 
 
국제유가 상승 역시 플랜트 프로젝트 발주 확대에 힘을 싣는다. 유가 상승은 중동 국가들에게 석유 등의 가치 고도화에 대한 수요를 증가시켜 프로젝트 발주 여력을 늘리기 때문이다. 미국 역시 셰일업체들의 손익분기점을 고려할 경우 수급 균형점이 50~60달러 사이이기 때문에, 내달부터 유가 상승세는 가시화될 것으로 보인다. 김종국 해외건설협회 아중동실 실장은 "유가가 어느 정도 가격대를 형성하면 오일머니가 들어와 추진할 수 있는 사업들이 생긴다"며 "중동에선 석유를 고도화하는 사업에 치중하게 돼 금년보다 플랜트 프로젝트가 늘어날 것"이라고 말했다. 
 
이외에도 최근 대형프로젝트는 컨소시엄 입찰로 진행되거나 다수의 패키지가 분리 발주됨에 따라 저가 수주에 대한 리스크가 감소되는 점도 건설사들에게 이점이다. 김 실장은 "과거 저가 수주가 논란이 됐기 때문에 건설사들이 저가 입찰은 지양하고 있다"며 "최근 플랜트 프로젝트는 규모가 커 패키지별로 개별 역량을 살리는 기업이 들어가 경쟁이 아주 치열하진 않다"고 설명했다. 
 
이미 건설업계에선 해외 플랜트 사업 부실을 제거해 수익성을 제고하고 있다. 금융감독원 전자공시스템에 따르면 GS건설은 이번 3분기 누적 플랜트 부문 매출은 3조1220억원으로 지난해 동기 대비 47.1% 증가했다. 3분기 플랜트 부문 영업이익도 2000억을 기록해 흑자 전환했다. 전년 동기 플랜트 부문 영업 이익은 4511억원의 손실을 나타냈다. 현대건설은 2018년 3분기 플랜트·전력 부문 누적 매출은 4조921억으로 전년에 비해 4.3% 감소했지만 원가가 절감을 통해 매출총이익은 증가했다. 3분기 플랜트·전력 매출총이익은 3055억으로 전년 대비 13.1% 상승했다. 
 
이에 따라 내년 건설사 실적은 주택 경기 침체에 따른 매출 감소를 플랜트 부문에서 얼마나 보충하느냐에 따라 판가름 날 것으로 기대된다. 한국건설산업연구원 관계자는 "2019년 플랜트 발주 환경이 우호적으로 지속될 것"이라면서 "해외 건설이 금년보다는 내년에 더 수주가 증가할 가능성이 있다"라고 말했다.
 
김응태 기자 eung1027@etomato.com

0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