5G 시대 개막…1호 가입자는 스마트팩토리·로봇·원격트렉터


이통사, 1일 5G 전파 송출…"생활·산업 전반 혁신"

크게 크게 작게 작게 2018-12-01 오전 9:05:16

[뉴스토마토 박현준 기자] 1일 5세대(5G) 이동통신 시대가 열렸다. SK텔레콤·KT·LG유플러스 등 이통 3사는 이날 0시부터 5G용 주파수 3.5기가헤르츠(㎓) 100메가헤르츠(㎒) 대역의 전파를 송출했다. 
 
박정호 SK텔레콤 사장(왼쪽에서 다섯째)과 임직원, 외부 관계자들이 1일 성남시 분당구 네트워크 관리센터에서 5G 출발을 기념하는 행사에 참여했다. 사진/SK텔레콤
 
SK텔레콤의 5G 전파는 서울, 경기도 성남·안산·화성·시흥, 6대 광역시, 제주도 서귀포시, 울릉도·독도(울릉군) 등 전국 13개 시·군 주요 지역으로 퍼졌다. 
 
SK텔레콤의 5G 1호 가입자는 안산 반월공단의 명화공업이다. 명화공업은 이날부터 '5G·인공지능(AI) 머신 비전' 솔루션을 가동했다. 이 솔루션은 자동차 부품이 컨베이어 벨트를 지나가는 동안 1200만화소 카메라로 사진 24장을 다각도로 찍는다. 사진은 5G망을 통해 클라우드 서버로 전송됐다. 서버의 AI는 바로 사진을 판독해 제품의 결함 여부를 확인했다.
 
SK텔레콤의 5G 자율주행차는 경기 화성 자율주행실증도시 'K-City'와 시흥 일반도로에서 테스트 운행을 시작했다. 차량은 5G망으로 1초에 수십번씩 관제센터, 신호등과 주변 정보를 주고 받았다.
 
5G 첫 통화는 이날 기념행사가 열린 성남시 분당구 네트워크 관리센터에 있던 박정호 SK텔레콤 사장과 서울 명동에 위치한 SK텔레콤 박숙희 매니저 간에 이뤄졌다. 통화에는 삼성전자의 5G 스마트폰 시제품이 활용됐다. 박 사장은 "5G 스마트폰을 통한 영상통화를 최초로 경험하게 돼 감개무량하다"며 "LTE보다 월등히 선명하고 반응속도도 빠른 품질을 확인할 수 있었다"고 말했다.  
 
이필재 KT 마케팅부문장 부사장(앞줄 오른쪽)이 AI 로봇 '로타'의 5G 머신 1호 가입자 증서를 박동기 롯데월드 대표에게 전하고 있다. 사진/KT
 
KT의 5G 1호 가입자는 사람이 아닌 AI 로봇 '로타'이다. KT 관계자는 "5G 1호 가입자로 로타를 선정한 것은 단순한 이동통신 세대의 교체가 아닌 생활과 산업 전반을 혁신하는 플랫폼이 될 것이라는 의미를 담았다"고 말했다. 로타에게 월 4만9500원에 데이터 10기가바이트(GB)가 제공되는 5G 요금제가 적용됐다.
 
KT는 지난달까지 1단계로 수도권과 전국 6대 광역시의 주요 인파 밀집 지역을 비롯해 제주도, 울릉도, 독도를 포함한 도서 지역까지 커버하는 5G 상용 네트워크를 구축했다. 
 
하현회 LG유플러스 부회장(가운데)이 1일 대전기술원에서 서울 마곡 사옥의 직원과 5G망으로 연결된 화상통화를 하고 있다. 사진/LG유플러스
 
LG유플러스의 5G 1호 가입자는 경기도 안양시에 위치한 LS엠트론이다. 양사는 '5G 원격제어 트랙터'를 최초로 개발했다. 관제 시스템 지도에 이동경로를 설정하면 수십 킬로미터(㎞) 떨어진 곳의 트랙터가 설정된 경로로 이동하며 무인 경작을 한다. 관리자는 마치 트랙터 조종석에 앉아서 운전하는 것처럼 트랙터를 원격 조종하며 관제센터 모니터에서 작업현황을 영상으로 실시간 확인할 수 있다. LG유플러스는 5G 원격제어 기술을 지뢰제거나 폐기물 처리, 건물철거 등 위험한 산업현장의 중장비에도 접목할 계획이다.
 
LG유플러스의 5G 기지국은 현재 4100여 곳이다. LG유플러스는 연말까지 5G 기지국 총 7000개 이상을 구축할 예정이다. 5G 스마트폰이 출시될 것으로 예상되는 내년 3월까지 수도권 주요 지역과 일부 광역시 등 약 85개 도시로 5G 커버리지를 넓힐 계획이다.
 
박현준 기자 pama8@etomato.com

0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