당국, 금리인상·미 관세부과 등에 차부품사 금융지원 난항


은행권 "대출금리 상승 불가피·미국과 통상갈등에 신규대출도 꺼려"

크게 크게 작게 작게 2018-12-03 오후 4:51:32

[뉴스토마토 최홍 기자] 대출금리 인상과 미국 관세부과로 차 부품사의 어려움이 가중되는 가운데, 이에 대한 금융당국의 금융지원도 난항을 겪을 것으로 예상된다. 그간 금융당국은 차부품사에 대한 금리인하를 시중은행에 요구했지만, 시중은행들은 기준금리 인상으로 대출금리 인상이 불가피하다는 입장이다. 더구나 미국의 수입차 관세부과가 예고되면서 국내 차산업이 한층 어려워지자 시중은행들은 차부품사의 신규대출까지 꺼려하고 있다.
 
3일 금융업계에 따르면 차부품사를 포함한 중소기업의 대출금리는 일제히 오를 전망이다. 사흘전 한국은행이 기준금리를 1.50%에서 1.75%로 인상해, 차부품사들의 대출금리 부담도 가중되고 있어서다.
 
A은행 관계자는 "기준금리 인상으로 코픽스(COFIX·자금조달비용지수)가 상승하면서 대출금리도 오르고 있다"며 "차 부품사들도 대출금리 부담을 받을 수밖에 없다"고 말했다.
 
실제로 한국은행에 따르면 지난 10월 기준 중소기업 대출금리는 3.84%였지만 이번 기준금리 인상으로 4%를 넘어설 것으로 예상된다. 현재 차부품사를 포함한 은행의 중소기업 대출액은 669조4000억원에 이른다.
 
그간 금융위원회는 '비올 때 우산 뺏지 말라'며 경영난에 처한 차부품사의 금리 인하를 시중은행에 독려해왔다. 하지만 이는 가산금리에만 한정돼 있다는 것이 업계의 입장이다. 기준금리 인상에 따른 대출금리 부담은 고스란히 차 부품사들이 겪게 된다.
 
B은행 관계자는 "정부가 금리를 올리지 말라고 한 것은 가산금리에 해당된다"며 "시중은행들도 가산금리에 일절 손대지 않고 있지만 기준금리에 따른 인상은 어쩔 수 없다"고 설명했다. 
 
엎친 데 덮친 격으로 최근 미국 트럼프 대통령이 관세 25%를 수입차에 부과한다고 밝히면서 국내 자동차 산업은 더욱 악화될 전망이다. 완성차의 경영난으로 납품물량이 줄면, 차부품사도 자금난에 처할 가능성이 높다.
 
벌써부터 시중은행들은 자동차 업황이 호전되지 않는다고 판단해 차부품사의 신규대출을 꺼려하는 상황이다. 
 
C은행 관계자는 "몇몇 자동차 부품사들은 경영난으로 연체조짐이 보인다"며 "당장 특별관리업종으로 지정하진 않겠지만 신규대출 부문은 업황이 안좋은 만큼 면밀하게 검토할 것"이라고 밝혔다.
 
그러면서 "시장이 다방면으로 안좋은 상황에서 정부 뜻대로 차부품사만 우대금리를 적용해주긴 어렵다"며 "다른 업종과의 형평성 문제도 있다"고 전했다.
 
이에 금융당국은 지난달에 진행한 1조원 규모의 차부품사 유동성 지원에 집중하겠다는 입장이다. 
 
금융위 관계자는 "우선 업황이 어떻게 급변하는지 지켜봐야 할 것 같다"며 "일단 1조 보증지원 프로그램을 통해 부품사의 자금난을 해결하도록 노력할 것"이라고 말했다.
 
최종구 금융위원장이 지난달 13일 오후 경기도 화성시에 위치한 자동차 부품업체 서진산업을 방문해 자동차 부품업체 공장에 관한 설명을 듣고 있다. 사진/ 금융위
 
최홍 기자 g2430@etomato.com

0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