산업은행, 중소·중견기업 금융지원 확대…실적 전년대비 67%↑


'KDB-CIB 융합프로그램' 지원금 1조2552억원

크게 크게 작게 작게 2018-12-03 오후 2:52:18

[뉴스토마토 최홍 기자] 산업은행은 투·융자 복함 금융플랫폼인 'KDB-CIB 융합프로그램의 실적이 크게 확대됐다고 밝혔다.
 
3일 산업은행은 'KDB-CIB 융합프로그램'을 통한 금융지원 실적이 지난 9월말 127개사 1조2552억원에 달한다고 전했다. 이는 전년 동기 대비 67%(5011억원)이 증가한 수치다. 올해 말에는 2조원을 상회할 것으로 전망된다.
 
'KDB-CIB 융합프로그램'은 산업은행 금융플랫폼에서 선정된 기업에 기업금융(CB)과 투자금융(IB)을 종합한 복합금융(CIB)을 지원하는 프로그램이다. 혁신성장 중소·중견기업의 성장단계에 맞춘 다양한 금융상품을 지원하기 위해 지난해부터 시행됐다. 특히 해당 프로그램은 대출 뿐만 아니라 M&A, 자산유동화, 파생상품 등 다양한 IB상품을 통해 혁신성장 기업의 금융니즈를 충족시키고 있다.
 
산업은행 관계자는 "투·융자 복합 금융플랫폼을 통해 혁신성장 중소중견기업 지원을 확대해 나갈 것"이라며 "향후 주력산업인 차세대 5대 신산업에 대한 금융지원을 강화하겠다"고 밝혔다.
 
서울 여의도 본점 산업은행. 사진/뉴시스
 
최홍 기자 g2430@etomato.com

0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