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T, 5G 디바이스 테스트랩 개소…"1만번 테스트"


중소 협력업체에 테스트 장비 활용 지원

크게 크게 작게 작게 2018-12-04 오전 9:36:16

[뉴스토마토 이지은 기자] SK텔레콤은 4일 성남 분당 사옥에 5세대(5G) 이동통신 단말기 성능을 테스트하기 위한 최종 관문인 '5G 디바이스 테스트 랩'을 개소했다. 
 
5G 디바이스 테스트 랩은 300㎡ 규모다. 실험실 안에는 5G 기지국, 중계기와 전파를 테스트할 수 있는 계측기, 전자파 측정 기기 등이 있다. 또한, 25㎝ 두께의 강판으로 된 전파 차폐벽으로 둘러싸여 있어 외부 주파수 신호를 완벽히 차단해 정확한 테스트가 가능하다.
 
SK텔레콤 5G 디바이스 테스트 랩 연구원들이 계측 장비로 5G 디바이스를 테스트하고 있다. 사진/SK텔레콤
 
SK텔레콤과 단말 제조사는 5G 단말기를 출시하기까지 주파수 적합성과 인터페이스 검증 등 약 1만 가지 항목을 테스트한다. 각 항목별로도 최대 5회 이상 반복 실험한다.
 
SK텔레콤 연구원들은 6㎓ 이하 대역에서 초광대역인 6㎓ 이상 대역의 주파수 대역까지 RF(무선 주파수를 방사해 정보를 교환하는 통신 방법) 테스트, 프로토콜 시험 등을 통해 주파수 적합성과 성능을 검증한다. 이후 전파 도달이 약한 가상 환경을 만들어 100여가지 시나리오별 테스트를 한다. 가령 5G 기지국과 멀리 떨어진 거리에서 수십 개가 넘는 애플리케이션을 동시에 실행하면서 영상통화를 하는 식이다. 
 
SK텔레콤은 5G 생태계 확장을 앞당기기 위해 중소 단말제조업체에게 무료로 테스트 장비를 활용할 수 있도록 지원할 계획이다. 스마트폰 뿐 아니라 산업용 단말, 웨어러블 단말, 사물인터넷(IoT) 단말 등 5G용 디바이스나 모듈을 만드는 기업이면 누구나 이용이 가능하다.
 
박종관 SK텔레콤 네트워크기술원장은 "5G 디바이스 테스트 랩을 오픈하면서 대기업부터 중소, 벤처기업까지 많은 제조사들이 혁신적인 디바이스를 내놓을 수 있게 되어 5G 생태계 확장에 큰 역할을 할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이지은 기자 jieunee@etomato.com

0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