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J대한통운 건설부문, 12월에 집중 봉사활동 펼치기로


중식 배식봉사 총 9일간 진행…임직원 1인당 연간 8시간 봉사 활동 권장

크게 크게 작게 작게 2018-12-04 오후 1:58:07

[뉴스토마토 최용민 기자] CJ대한통운 건설부문은 3일부터 9일 간 임직원 60여명이 인근 서울 방배 노인종합복지관에서 중식 배식 봉사를 집중적으로 펼친다고 밝혔다.
 
방배 노인종합복지관의 식당은 하루 평균 300~500여명의 지역 사회 어르신들이 주중에 매일 이용하고 있다. 매일 바뀌는 메뉴에 따라 식자재 준비 및 주방 청소, 배식, 홀 서빙 및 식탁 정리, 설거지 및 뒷정리까지 4~5시간 동안 영양사 및 조리사의 지시에 따라 지역 자원봉사자들과 함께 진행됐다.
 
수수남 방배 노인종합복지관 복지사는 “하루 평균 300~500여 분의 지역 어르신들께서 우리 복지관으로 오셔서 매일 점심 식사를 하고 계신다”며 “거동이 불편하신 분들께는 직접 서빙을 해 드리고 퇴식도 도와드려야 해 자원봉사자의 손길은 늘 부족한데 오늘 큰 도움이 됐다”고 밝혔다.
 
CJ대한통운 건설부문은 연간 1인 1회, 누적 8시간 이상의 사회공헌활동을 권장하고 있다. 본사와 각 건설 현장, 여주와 제주의 리조트 사업본부에서는 올해 발달장애인 체육대회 및 시각장애인 보행 나들이 보조활동, 친환경 비누제작, 취약 계층 주거환경 개선, 한강 고수부지에서 나무 심기, 인근 복지관 어르신 대상 냉면 및 김장 봉사 등을 지속적으로 펼쳤다.
 
한편 본사를 중심으로 내년에 방배 노인종합복지관에서 중식 배식 봉사활동을 월 4~5회씩 정기적으로 펼쳐 본사 근무 인원 전원이 참여할 계획이다.

CJ대한통운 건설부문 직원들이 방배 노인종합복지관에서 배식 봉사 활동을 하고 있다. 사진/뉴시스
 
최용민 기자 yongmin03@etomato.com

0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