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생명·화재 조직개편…소비자 보호 '강화'


삼성생명 '고객지원실'·삼성화재 '특화사업부' 신설

크게 크게 작게 작게 2018-12-05 오후 2:26:00

[뉴스토마토 이아경 기자] 삼성생명과 삼성생명이 소비자 보호 강화에 중심을 둔 조직개편에 나섰다. 
 
5일 보험업계에 따르면 현성철 삼성생명 사장은 전날 삼성생명 임원 62명(부사장 5명, 전무 10명, 상무 47명) 보직을 재배치하고 조직을 개편했다.
 
삼성생명은 3개 영업본부(FC, GA, 특화)를 2개(FC, 전략)로 합쳤다. GA(법인대리점) 영업과 특화채널 영업의 시너지 효과를 통해 영업 경쟁력을 강화하려는 전략으로 풀이된다. 신설 전략영업본부장은 홍원학 부사장이 맡았다. 
 
삼성생명은 또 고객지원실을 신설했으며, 임범철 전무가 실장을 맡았다.
 
같은 날 최영무 삼성화재 사장도 삼성화재 임원 54명(부사장 3명, 전무 9명, 상무 42명)의 보직을 새로 배치하면서 조직개편을 발표했다.
 
눈에 띄는 점은 특화사업부 신설이다. 개인영업본부 내 다양한 채널 관리를 강화하기 위한 취지다. 담당 설계사 이동 등으로 발생한 고아계약에 대한 관리를 전담하는 CSRC(고객서비스 컨설턴트), 대졸 출신의 청년 보험설계사 조직인 SRA(Samsung Risk Advisor) 등이 소속된다. 
 
삼성화재는 또 강서사업부를 3개 사업단(강서, 경인, 서부)으로 나눴다. 사업부 분할은 이번이 첫 시도다. 지역별 특성에 맞춘 영업전략을 세우고 현장에서 민첩하게 대응하기 위한 취지라고 삼성화재 측은 설명했다.
삼성생명과 삼성화재는 지난 4일 조직개편을 단행했다. 사진/삼성생명

 
이아경 기자 aklee@etomato.com

0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