카카오모빌리티, '전기 자전거 공유 서비스' 내년 1분기 출시



크게 크게 작게 작게 2018-12-05 오후 3:13:25

[뉴스토마토 김동현 기자] 카카오모빌리티는 자전거 기업 삼천리자전거, 알톤스포츠와 '전기 자전거 공유 서비스를 위한 업무 협약'을 맺었다고 5일 밝혔다. 이들 회사는 내년 1분기 전기 자전거 공유 서비스를 출시할 계획이다. 
 
카카오모빌리티는 제휴를 통해 대중교통 혼잡을 줄이고 원하는 거리를 자유롭게 이동할 '마이크로 모빌리티 서비스'를 선보일 예정이다. 전기 자전거를 활용해 내년 1분기 시범 서비스를 시작하고 하반기에는 서비스 지역을 전국으로 확대한다. 현재 시범운영 지역 선정을 위해 지자체와 협의 중이다.
 
카카오모빌리티는 이번 서비스를 카카오T를 통해 선보일 예정이다. 자전거 도로 운행법 요건에 부합하는 전기 자전거만 서비스한다. 전기 자전거 배터리 충전, 주요 지역 재배치, 자전거 주차 등 제반 사항은 각 지자체와 협력할 계획이다.
 
정주환 카카오모빌리티 대표는 "전기 자전거 공유 서비스를 시작해 국내 마이크로 모빌리티 서비스 시장을 만들어 갈 것"이라며 "기존 자동차 기반의 이동을 넘어 마이크로 모빌리티 서비스를 선보여 국내 모빌리티 시장에 중·단거리 이동의 새로운 패러다임을 구축할 것"이라고 말했다.
 
카카오모빌리티는 자전거 기업 삼천리자전거, 알톤스포츠와 '전기 자전거 공유 서비스를 위한 업무 협약'을 맺었다고 5일 밝혔다. 사진 왼쪽부터 정주환 카카오모빌리티 대표, 김신성 알톤스포츠 대표. 사진/카카오모빌리티
 
김동현 기자 esc@etomato.com
 

0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