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 내년부터 '문화의 날' 지정…무료관람·요금감면 확대


매월 마지막 주 수요일…

크게 크게 작게 작게 2018-12-05 오후 3:12:14

[뉴스토마토 조문식 기자] 경기도가 ‘경기도 문화의 날’을 지정하고, 관련 조례 제정을 추진한다. 도는 5일 내년부터 경기도만의 ‘문화의 날’이 지정·운영한다고 밝혔다.
 
기존 ‘문화가 있는 날’처럼 매월 마지막 주 수요일이란 부분은 같지만 민간부문까지 혜택을 확대했다는 점이 특징이다. 도는 도민들에게 다양한 문화예술 프로그램을 만날 수 있는 기회를 더해 도민들에게 보다 친숙한 문화예술 향유 환경을 제공한다는 계획이다. 이를 위해 내년 3월까지 제도적 근거 마련을 위한 조례 제정을 병행하기로 했다.
 
도는 우선 문화의 날 참여기관을 2022년까지 232개소 더 늘린 560개소로 확대한다는 방침이다. 공립문예회관은 지금보다 38개소가 늘어난 70개소를 참여시켜 요금을 감면한다. 박물관과 미술관은 55개소를 100개소로 늘려 무료로 관람 기회를 제공하겠다는 구상이다.
 
도는 민간기관의 참여를 이끌어내기 위해 ‘기획공연 개발 및 제작지원’은 물론, ‘박물관과 미술관 지원사업 신청 시 참여기관에 대한 가점 부여’ 등의 인센티브를 제공하는 방안을 검토하고 있다.
 
도민이 직접 체감할 수 있도록 하기 위한 직접사업도 함께 진행된다. 도는 대표적으로 ▲도립예술단 기획, 순회공연 시 경기도민 대상 관람료 할인 ▲지역의 평범한 공간을 축제의 장으로 바꾸는 ‘찾아가는 공연’ 확대 ▲경기도 다양성영화 특별상영 ▲인디밴드 기획공연 등 문화 관련 프로그램을 연계해 운영할 예정이다.
 
5일 도에 따르면 내년부터 경기도만의 ‘문화의 날’이 지정된다. 사진/경기도청
 
조문식 기자 journalmal@etomato.com
 

0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