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찰, '영포빌딩 문건' 관련 경찰청 추가 압수수색



크게 크게 작게 작게 2018-12-06 오전 11:27:16

[뉴스토마토 최기철 기자] 이명박 정부 경찰의 정치개입 혐의를 수사하는 검찰이 6일 검찰청 정보국을 추가 압수수색했다. 지난 11월27일 처음으로 압수수색한 지 꼭 10일만이다.
 
서울중앙지검 공안2부(부장 김성훈)는 이날 오전 검사와 수사관들을 서울 서대문구 통일로에 있는 경찰청으로 보내 정보국을 압수 중이다.
 
검찰에 따르면, 경찰은 이명박 전 대통령 집권시절인 2011~2012년 진보 시민 사찰과 보수단체 지원, 야권의 지방선거 연대 동향 불법 파악 등을 통한 정치개입을 한 혐의를 받고 있다.
 
이에 대한 증거는 앞서 검찰이 이 전 대통령의 비리를 수사하며 그가 사실상 소유한 서울 서초구 영포빌딩 압수수색하는 과정에서 확보됐다. 당시 문건은 '현안 참고자료' 등의 제목으로, 생산 주체는 정보국이었다.
 
경찰은 검찰의 본격적인 수사에 앞서 특별수사단을 꾸려 조사를 진행했다. 조사단은 조사 과정에서 확보된 대통령 보고용 60여건과 내부참고용(대외비 등) 130여건이 경찰의 정치관여와 불법사찰과 관련됐다고 판단하고, 문건 작성 책임자인 전 정보2과장 등 현직간부 2명을 직권남용 등 혐의로 입건한 뒤 검찰에 기소의견 송치했다. 수사단은 나머지 의혹에 대해 수사를 계속 중이다.
 
이명박정부 시절 경찰이 사회 각 분야에 대한 전방위 불법 사찰을 했다는 의혹을 수사 중인 검찰이 지난 11월27일 저녁 서울 경찰청 정보국장실 및 정보2과 등에 대해 압수수색을 마친 뒤 물품을 들고 경찰청을 나서고 있다. 사진/뉴시스

 
최기철 기자 lawch@etomato.com
 

0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