윤석헌 금감원장 "새로운 외부감사제 정착에 노력해달라"


회계법인 CEO 간담회 개최…가치평가 업무 주의도 당부

크게 크게 작게 작게 2018-12-06 오후 12:00:00

[뉴스토마토 신항섭 기자] 윤석헌 금융감독원장이 회계법인에게 새로운 외부감사제 정착에 노력해줄 것을 당부했다.
 
6일 윤석헌 금감원장은 은행회관 16층 뱅커스클럽에서 '회계법인 최고경영자(CEO) 간담회'를 열고 이같은 내용을 전달했다.
 
윤 원장은 회계감사가 회계법인의 가장 본질적이고 중요한 업무라는 것을 강조하고 투자자 보호라는 공적 특성을 갖고 있는 점을 감안해 본업에 전념할 수 있는 조직, 인사·평가 제도 운영에 각별히 신경써달라고 당부했다.
 
6일 윤석헌 금융감독원 원장은 은행회관 뱅커스클럽에서 '회계법인 CEO 간담회'를 진행했다. 사진/금융감독원
 
특히 주기적 감사인지정제 등 새로운 외부감사제도가 정착할 수 있도록 노력해 줄 것을 강조했다. 윤 원장은 "회계투명성 제고라는 큰 틀 안에서 독점적 지위를 이용한 과도한 이익 추구로 선의의 기업이 불이익을 당하지 않도록 적극적인 역할을 해달라"고 말했다.
 
또 자본시장에서의 회계법인의 책임과 중요성을 인식하고 가치평가 업무 등에 있어 보다 주의를 기울여 줄 것을 요청했다.
 
윤 원장은 "회계법인의 기업에 대한 가치평가 결과는 자본시장의 다양한 분야에서 활용되고 있는데, 고객이 제시한 자료만을 이용하거나 비현실적인 가정을 토대로 한 평가 등으로 신뢰성에 대한 문제가 제기되는 경우가 있다"면서 "자본시장에서의 회계법인의 역할에 책임감을 가지고 정당한 주의의무를 다할 수 있도록 부탁드린다"고 말했다.
 
이외에도 윤 원장은 회계업계의 애로, 건의사항을 청취하는 한편 주요 현안사항과 회계업계의 나아갈 방향에 대해 논의했다.
 
신항섭 기자 kalthe@etomato.com

0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