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토차관 "남북철도 연내 착공 준비…김정은 참석 가능성"



크게 크게 작게 작게 2018-12-06 오후 5:47:00

[뉴스토마토 이해곤 기자] 정부가 올해 안에 남북 철도 착공이 가능할 것으로 내다봤다. 착공식에는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의 참석이 가능할 것이라는 전망도 내놨다.
 
김정렬 국토교통부 2차관이 올해 열릴 남북철도 착공식에 김정은 위원장이 참석할 수도 있다는 가능성을 언급했다. 사진/뉴시스
 
김정렬 국토교통부 2차관은 6일 세종시에서 기자단과 간담회를 하고 "남북철도·도로 착공식 개최를 올해 안에 할 것으로 준비하고 있다"며 "김정은 위원장의 참석 가능성도 높다"고 말했다. 이어 "대북제재가 풀리면 이 연결 사업에는 우리 뿐만 아니라 러시아, 중국도 투자할 수 있기 때문에 우리가 해외수주를 해야하는 입장이 될 수 있다"고 했다. 따라서 대북 투자가 허용되기 전에 남북 간 실질적인 협력 관계 구축이 중요함을 지적했다.
 
착공식 장소는 판문점이나 개성, 도라산 중에 한 곳이 될 가능성이 크다고 언급한 그는 "비용에 있어서는 철도 공동조사 보고서가 나와 봐야 어느 정도 가능할 수 있을 것"이라며 "조사가 부족하면 내년에 추가 조사를 하기로 북측과 합의했다"고 말했다. 구체적인 재원 조달 방안으로는 국제기구나 국제사회 투자금을 검토중이라는 입장이다. 이를 통해 리스크를 낮추는 한편 국제사회와의 신뢰관계도 높일 수 있다는 판단에서다. 김 차관은 "다만 남북 경협이 국제사회에서 실질적으로 남북 공동번영이라는 목적에서 벗어날 수도 있으니 우리가 주된 역할을 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한편 김 차관은 올해 발표를 앞두고 있는 3기 신도시에 대해서는 아직 결정되지 않았다고 일축했다. 그는 "아직 어디로 정해질지 모르고 발표 당일까지 협의해야 한다"며 "다만 수도권 광역급행철도(GTX)가 지나가는 곳으로만 선정할 순 없다"고 설명했다. GTX를 비롯한 광역교통대책에 대해서는 "이미 하기로 한 것은 빨리 하는 게 중요하다"며 "재정 외에 주민들의 부담금도 투입된 만큼 예타를 신속하고 간소하게 하는 방법을 강구할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세종=이해곤 기자 pinvol1973@etomato.com

0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