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스템임플란트, 1억불 수출의 탑 수상



크게 크게 작게 작게 2018-12-07 오후 2:05:08

[뉴스토마토 최원석 기자] 오스템임플란트는 7일 한국무역협회가 주최한 제 55회 무역의 날 기념식에서 임플란트 업계 최초로 1억불 수출의 탑을 수상했다고 밝혔다.
 
수출의 탑은 지난해 7월부터 올해 6월까지 연간 수출액을 집계해 해외시장 개척과 수출증대에 기여한 기업에 수여하는 상이다. 오스템은 약 1억200만 달러의 수출을 기록했다. 
 
회사는 2012년 '3천만불 수출의 탑'을 수상한 이래 2015년 '5천만불 수출의 탑'을 받은 바 있으며 이후 3년 만인 올해 '1억불 수출의 탑' 수상의 영예를 안았다. 연평균 30%가 넘는 수출 증가율로 현재 27개 해외 법인을 포함, 70여 개 국가에 수출하고 있으며 해외매출 비중이 전체 매출의 50%를 넘어섰다. 글로벌 임플란트 시장 중 규모가 큰 중국은 물론, 아시아 태평양 지역에서 시장 점유율 1위를 기록하고 있으며 세계 시장점유율 5위를 차지하고 있다.
 
오스템임플란트 관계자는 "보수적인 세계 치과의료계에 후발주자로 뛰어든 오스템이 뛰어난 품질을 기반으로 주요 시장(북미, 중국)에 안착하고 경쟁력 높은 제품을 지속 개발한 결과"라며 "내년 디지털 덴티스트리 제품군이 출시하면 해외 매출 성장세가 더 커질 것으로 기대되는 만큼 2억불, 3억불 수출도 가능할 것"이라고 소감을 밝혔다.
 
최원석 기자 soulch39@etomato.com

0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