윤석헌 원장 "금감원 해외사무소 기능 강화할 것"


뉴욕·런던·동경 등 7곳 해외사무소장과 간담회

크게 크게 작게 작게 2018-12-07 오후 2:13:22

[뉴스토마토 이아경 기자] 윤석헌 금융감독원장은 "해외사무소 기능 강화 방안을 모색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윤 원장은 7일 뉴욕·런던·동경·북경·워싱턴·프랑크푸르트·하노이 등 7명의 해외사무소장과 간담회를 열고 이같이 말했다.  
 
윤 원장이 해외사무소장과 만나는 것은 지난 5월 취임 이후 처음이다. 이날 간담회는 글로벌 금융시장 및 주요국 금융감독당국의 감독방향 등에 대한 주제로 진행됐다.  
 
이 자리에서 윤 원장은 "해외사무소는 글로벌 금융시장의 변동성이 확대될 경우 범정부 위기 대응체계의 일부로 상황을 신속하고 정확하게 파악하는 중요한 역할을 수행하고 있다"며 "현지 금융감독당국과 긴밀한 협력관계를 바탕으로 국내 금융회사의 해외진출 인허가 및 영업상 애로를 해소하는 역할도 적극적으로 수행해 달라"고 강조했다. 
 
이어 "정부의 신남방정책에 부응해 아시아 금융감독당국과의 금융협력 수준을 끌어올릴 것"이라며 "해외진출 금융회사 지원 기능을 확충하기 위해 해외사무소의 기능 강화방안을 모색할 계획"이라고 설명했다. 
 
또 윤 원장은 "브렉시트와 자금세탁방지, 사이버 보안 등과 관련한 금융회사의 내부통제 강화 등 주요 글로벌 금융감독 현안에 대한 각국의 대응상황을 면밀히 파악해 달라"고 말했다. 
 
금감원은 지난 9월부터 해외사무소가 작성한 해외 금융감독제도 및 금융시장 동향 관련 조사연구자료 중 대외적으로 유용하다고 여겨지는 자료를 공개해 금융회사나 시장참여자들이 참고할 수 있게 하고 있다. 
윤석헌 금융감독원장은 7일 확대연석회의를 앞두고 7명의 해외사무소장들과 간담회를 실시했다. 사진/뉴시스
이아경 기자 aklee@etomato.com

0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