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한양행, 8765억원 규모 NASH 치료 후보물질 기술수출


국내 협력기반 다진 길리어드와 계약…레이저티닙 이후 두 달여만에 또 대박

크게 크게 작게 작게 2019-01-07 오전 9:21:24

[뉴스토마토 정기종 기자] 지난해 말 1조4000억원 규모의 폐암신약물질 기술수출을 성사시킨 유한양행이 비알콜성 지방간 치료제로 또 한번 대형계약을 이끌어냈다. 
 
유한양행은 미국 제약사 길리어드와 비알콜성 지방간 질환(NASH) 치료 신약후보물질의 라이선스 및 공동개발 계약을 체결했다고 7일 공시했다. 계약 규모는 총 7억8500만달러(약 8765억원)이다. 
 
계약에 따라 길리어드는 두 가지 약물표적에 작용하는 합성 신약 후보물질에 대해 전 세계에서 개발 및 사업화 권리를 갖게 된다. 유한양행은 국내 사업화 권리를 유지한다. 유한양행과 길리어드는 비임상 연구를 공동으로 수행하고, 길리어드는 글로벌 임상 개발을 담당하게 된다. 길리어드사는 글로벌, 유한양행은 국내 사업화를 담당한다. 
 
유한양행은 계약금으로 1500만달러(약 168억원)를 받게 되며, 개발 및 매출 마일스톤 기술료 7억7000만달러(약 8600억원)와 매출에 따른 경상기술료를 받게 된다. 계약은 국내에서 길리어드 제품의 유통을 위한 양사간 기존 협력에 기반하고 있다. 
 
비알코올성 지방간 질환(NASH)은 간에 지방 축척과 염증을 특징으로 하는 만성 진행성 질환으로, 간손상 또는 섬유화를 유발해 간기능을 손상하는 질환이다. 가교섬유증(F3) 또는 간경변 (F4)으로 정의되는 진행된 섬유증을 갖는 NASH 환자는 말기 간질환, 간암 및 간이식과 같은 심각한 결과로 발전할 수 있으며 높은 사망 위험성을 갖게 된다. 현재 NASH 환자의 치료 방법은 매우 제한적이다.
 
이정희 유한양행 대표이사 사장은 "간질환 분야에 전문성을 갖는 길리어드와 협력을 통해 연구개발이 더욱 빠르게 진행될 것으로 확신한다"며 "NASH 환자의 삶을 개선할 수 있는 새로운 치료제를 개발하는데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지난해 말 1조4000억원 규모의 폐암신약물질 기술수출을 성사시킨 유한양행이 비알콜성 지방간 질환 치료제로 또 한번 대형계약을 이끌어냈다. 사진/유한양행
 
정기종 기자 hareggu@etomato.com
 

0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