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T 5G 체험버스, 서울 달린다



크게 크게 작게 작게 2019-01-08 오전 10:17:33

[뉴스토마토 이지은 기자] KT가 이달 15일부터 다음달 2일까지 서울 광화문과 강남에서 5세대(5G) 이동통신 체험버스 이벤트를 진행한다. 
 
버스에는 5G 모바일 핫스팟이 탑재돼 있다. 광화문과 강남역 일대에 구축된 5G 기지국에서 신호를 받아 와이파이로 변환한다. 이를 통해 차량 이동 중에도 투명 디스플레이로 꾸며진 버스에서는 5G 기반의 기가라이브 TV 등 실감형 미디어 서비스를 즐길 수 있다. 가상현실(VR) 헤드 마운티드 디스플레이(HMD) 기기를 쓰고 스페셜포스 VR, 프로농구 VR 생중계를 차 안에서 볼 수 있다. 영화, 예능, 골프레슨 등을 360도 VR 영상으로 지연 없이 보는 것도 가능하다. 
 
KT가 5G 버스 체험을 이달 15일부터 다음달 2일까지 진행한다. 사진/KT
 
 
5G 체험 버스는 15일부터 24일까지는 광화문, 25일부터 다음달 2일까지는 강남역 일대에서 오전 11시부터 오후 4시까지 일일 5회 운행된다. KT는 8일부터 5G 버스 사이트에서 체험 신청을 받는다.   
 
박현진 KT 5G사업본부장 상무는 "5G시대 모빌리티는 5G 네트워크로 둘러싸여 많은 양의 정보를 실시간으로 그리고 안정적으로 주고받는 것이 가능해진다"며  "모빌리티 환경을 비롯한 일상 생활에서도 고객에게 색다른 경험과 가치를 제공할 수 있는 차원이 다른 5G 서비스를 지속적으로 선보일 것"이라고 말했다. 
 
이지은 기자 jieunee@etomato.com

0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