금융당국 임원인사 지연에 유관기관 인사도 차질


신용정보원 등 수장 공백기 길어져…"당국 간부 이동 등 의중 반영 필요"

크게 크게 작게 작게 2019-01-09 오후 8:00:00

[뉴스토마토 이종용 기자] 금융당국의 고위직 인사 지연이 금융유관기관 등의 인선에도 영향을 미치고 있다. 금융당국 인사 라인이 제대로 갖춰지지 않은 상황에서 운신의 폭을 키우기 어렵다는 판단 때문으로 해석된다.
 
9일 금융권에 따르면 지난 해 말 임기가 만료돼 현재 회장 선출을 위해 절차를 밟고 있는 곳은 화재보험협회와 상호저축은행중앙회, 신용정보원 등이다.
 
지난해 말 임기가 끝난 신용정보원장 자리는 아직 후임 일정 논의도 하지 못하고 있다. 신용정보원 이사회가 인사 절차에 들어가지 못하며 내부 규정상 홍건기 전무가 신규선임 전까지 직무를 대행하고 있는 상황이다.
 
신용정보원 이사회는 이사회 의장을 맡고 있는 은행연합회장과 은행연합회, 생명보험협회, 손해보험협회 등 각 금융협회가 추천한 상임이사 5명 등 모두 7명으로 구성된다.
 
신용정보원은 지난 2016년 출범 당시 금융감독원 부원장보급을 수장에 앉히려 했으나 내부 반발과 여론을 의식해 한국은행 출신인 민성기 전 원장을 선임했다. 당국 내부에서는 신용정보원 조직이 안정된 만큼 빅데이터 활성화에 속도를 낼 수 있는 인사가 앉기를 바라는 기대감도 있다.
 
금융당국 관계자는 "올해 신용정보법 개정이나 빅데이터 활성화 등 주요 이슈들이 산적한 상황이라 정책 이해도가 높은 기관장이 필요한 측면이 있다"며 "신용정보원 부원장에 내부 출신을 앉혔으니 원장에는 당국 출신이 갈 가능성이 높다"고 전했다.
 
은행연합회나 신용정보원 내부에서는 낙하산 인사를 기다리기보다 업계와 당국의 입장을 잘 조율할 수 있는 금융권 출신이나 내부 출신 원장을 선출해야 하는 게 아니냐는 의견도 있다. 연합회 관계자는 "외부 낙하산을 제한하기 위해선 내부승진 필요성도 거론된다"며 "그러나 내부에는 마땅한 인물이 아직 없어 당국 인선이 끝나는 것 까지 지켜보다는 것 같다"고 말했다.
 
화재보험협회의 경우 지난해 11월 30일로 지대섭 이사장의 3년 임기가 만료된 상태다. 지난해 차기 이사장 선임을 위해 공개모집을 실시했지만 적절한 후보를 선정하지 못하면서 재공모 절차가 진행중이다. 재선임 단계인만큼 이달 중으로는 후임을 확정할 가능성이 높다는 설명이다.
 
앞서 보험연수원은 3선 국회의원 출신의 정치권 인사를 원장으로 영입해 정피아 논란을 일으켰다. 업계에서는 이로 미뤄 이번 화보협회 이사장 재공모에서도 보험연수원과 마찬가지로 정치권이나 금융당국의 낙하산 인사가 내려올 것이라는 소문이 무성하다.
 
이처럼 금융유관기관장이 특별한 이유 없이 장기 공석으로 있는 배경 중으로는 금융당국의 고위직 인사 지연이 꼽힌다. 관례상 금융유관기관장엔 당국 출신이 오는 경우가 많아 금융위원회와 금융감독원 인선 이후 간부들의 연쇄 이동을 감안해야 한다는 것 때문에 기관장 인선이 지연된다는 것이다.
 
금감원은 후임 부원장보 선임을 위해 후보들을 추천했으나 인사 검증이 늦어지고 있다. 통상적으로 임원 인사 후 부서장 인사를 실시해야 하는데, 임원 인사가 답보상태에 놓여 부서장 인사부터 해야 하는 실정이다. 금융위도 이르면 이달중 공석인 상임위원(1급) 선임과 함께 국장급 인사를 실시할 것으로 보인다. 현직 국장이 승진, 이동하면 연쇄적인 국장급 인사가 이뤄질 전망이다.
 
한편, 저축은행중앙회도 이순우 전 회장이 지난해 12월 임기 만료로 퇴임해, 신임 원장을 기다리고 있다. 이외에 올 상반기 중 임기가 끝나는 민간협회는 보험연구원(4월), 여신금융협회(6월), 한국보험대리점협회(6월) 등이 있다.
 
그래픽/뉴스토마토
 
이종용 기자 yong@etomato.com
 

0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