올해 부동산 경매 낙찰가율 하락 전망


"9·13 대책 여파"…물건 늘어도 구매 주저

크게 크게 작게 작게 2019-01-09 오후 2:43:14

[뉴스토마토 김응태 기자] 올해 부동산 시장 경매건수는 전년보다 늘고 낙찰률과 낙찰가율은 떨어질 전망이다. 경기 부진이 예상되는데다 지난해 도입된 9·13 부동산 대책과 금리 인상 등으로 대출이 어려워지면서다.
 
경매 물건으로 나온 서울에 위치한 한 아파트 단지 모습. 사진/뉴시스
 
9일 업계에 따르면 올해 경매시장은 부동산 규제로 시장에 나오는 건물이 증가할 것이란 예상이다. 지난해 정부가 발표한 9·13 부동산 대책의 대출 규제와 DSR(총부채원리금상환비율) 도입 등으로 경매 자금을 융통하기 어려워졌기 때문이다. 정부는 지난해 2주택 이상 보유 가구가 조정대상지역에서 주택 구입 시 주택담보대출 금지 등의 규제를 적용하고, DSR을 도입해 가계대출 문턱을 높였다.
 
특히 경매 시장을 주도했던 임대사업자들의 대출 여력 감소가 큰 영향을 미칠 것으로 보인다. 이에 따라 경매 시장에선 낙찰률과 낙찰가율은 동반 하락할 전망이다. 무엇보다 서울 아파트 낙찰가율은 지난해 12월을 제외하고 이례적으로 100%를 넘었던 것과 달리, 앞으로는 감정가액보다 낙찰가율이 높아지는 현상을 찾기 어려울 것이란 예측이 나온다. 장근석 지지옥션 경매자문센터 팀장은 "2018년 경매시장을 주도했던 임대사업자들이 대부분 수면 아래로 가라앉았다"라며 "2019년 각종 경매 지표의 하락은 경매 시장의 가장 중요한 토대라고 할 수 있는 응찰자 수 감소에 따른 것인 만큼 당분간 출구를 찾기 어려울 것"이라고 말했다.
 
이미 지난해 9월을 기점으로 서울 지역 매각율과 매각가율은 계속 하락 중이다. 대법원경매정보에 따르면 서울지역의 지난 9월 매각율과 매각가율은 각각 39.7%, 97.8%였다. 그러나 지난 12월에 집계된 매각율과 매각가율은 큰 폭으로 하락해 각각 32.3%, 82.5% 수준을 보였다. 낙찰 받는 경매건수가 줄어들고, 낙찰가격도 감정가액보다 계속 떨어지고 있는 것이다.
 
한편 지난해 2월부터 시행된 담보권실행유예제도가 내달 종료되면서 경매건수 증가에 보탬이 될 것으로 관측된다. 금융권이 1년간 실행하지 않았던 담보권 실행을 다음 달부터 착수하면서 금융기관의 근저당권에 따른 임의 경매가 증가할 것이기 때문이다
 
김응태 기자 eung1027@etomato.com

0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