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ES 2019)SKT 국내외 모빌리티 기업과 협업…5G 자율주행 시동


죽스·디에이테크놀로지·토르드라이브와 MOU

크게 크게 작게 작게 2019-01-10 오전 9:00:00

[뉴스토마토 이지은 기자] SK텔레콤이 국내·외 모빌리티 기업과 함께 5세대(5G) 이동통신 자율주행 서비스 상용화 추진에 나선다. 앞선 5G 서비스를 위해 장벽 없는 협력을 이어나가겠다는 것이 회사 방침이다. 
 
SK텔레콤은 9일(현지시간) 미국 라스베이거스에서 열리는 소비자가전전시회(CES) 2019에서 죽스(Zoox), 디에이테크놀로지와 3자 양해각서(MOU)를 체결했다. 
 
이번 협력에 따라 SK텔레콤과 디에이테크놀로지는 공동으로 국내 서비스 개발·운영을, 죽스는 이에 필요한 자율주행 기술 고도화를 추진한다. 3사는 국내에서 ▲교통 약자의 이동을 지원하는 자율주행 서비스 ▲자율주행 기술이 적용된 보안·관제 서비스 ▲자율주행 로봇 택시 등 다양한 서비스를 준비할 계획이다.
 
(왼쪽부터)이현철 디에이테크놀로지 대표, 박정호 SK텔레콤 사장, 죽스 존 포스터 최고재무책임자가 9일(현지시간) CES 2019가 열린 미국 라스베이거스에서 '자율주행 기술 개발 및 사업화를 위한 양해각서(MOU)'를 체결했다. 사진/SK텔레콤
 
 
죽스는 2014년 미국 실리콘밸리에 설립된 자율주행차 제조 및 관련 소프트웨어 개발 기업이다. 구글 웨이모, GM 크루즈와 함께 자율주행 기술을 보유 중으로, 현재까지 총 7억9000만달러(약 8800억원) 투자를 유치했다. 지난해 12월말 미국 캘리포니아주로부터 자율주행차 시험 운행에 일반인 승객을 태울 수 있는 허가를 받기도 했다. 디에이테크놀로지는 전기차에 필요한 2차 전지의 제조 설비를 생산하는 기업으로 2000년 설립됐다. 최근에는 버스 공유 플랫폼 e버스 개발·운영사인 위즈돔에 전략적 투자를 단행했다. 
 
같은날 SK텔레콤은 국내 자율주행 전문가로 손꼽히는 서승우 서울대 전기정보공학부 교수가 창립한 토르드라이브(ThorDrive)와 자율주행 사업 개발 및 기술 협력을 위한 양해각서(MOU)를 체결했다. 
 
토드라이브는 2015년 창립된 스타트업으로 이들이 만든 자율주행차 스누버는 여의도를 비롯, 서울 도심을 3년간 6만㎞ 이상 무사고로 주행한 바 있다. 2017년 말에는 미국법인을 설립했고, 지난해 11월에는 미국 글로벌 건축자재 유통기업 에이스 하드웨어와 자율주행 택배 서비스를 시작했다.  
 
SK텔레콤과 토르드라이브는 국내에서 ▲서울 도심 혼잡지역 대상 자율주행 셔틀 차량 구축 ▲도서 산간 지역의 교통 약자를 위한 자율주행 로봇 택시 공급 ▲물류·배송 기업과 연계한 라스트 마일(고객에 상품을 배송하는 마지막 구간) 자율주행 배송 등 다양한 서비스 상용화를 추진할 예정이다.
 
이를 위해 SK텔레콤은 5G 차량통신기술(V2X), HD맵 업데이트, 차량 종합 관리 서비스(FMS) 등의 기술을 고도화할 예정이다. 토르드라이브는 자율주행 기술 및 소프트웨어 개발, 무인 자율주행 솔루션 고도화, 자율주행차량 공급 및 개조 등을 담당하기로 했다.
 
SK텔레콤은 "자율주행 등 4차 산업혁명 분야에서 장벽 없는 협력은 기업의 선택이 아니라 생존을 위한 필수요건"이라며 "앞으로도 모빌리티 분야에 전문적 역량을 가진 다양한 파트너와 협력해 자율주행 생태계를 구축해 나가겠다"라고 말했다. 
 
이지은 기자 jieunee@etomato.com

0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