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G화학, 중국 난징 배터리 공장 증설에 1조2천억 투자


전기차용 파우치·논아이티용 원통형 배터리 수요 대응

크게 크게 작게 작게 2019-01-10 오전 9:00:00

[뉴스토마토 조승희 기자] LG화학이 배터리 분야 글로벌 신시장 확대를 위해 중국 난징에 1조2000억원 증설 투자에 나선다. LG화학은 9일 중국 난징 쉬엔우 호텔에서 난징시와 배터리 공장 투자계약 체결식을 개최했다고 밝혔다.
 
이번 투자 계약 체결에 따라 LG화학은 난징 신장 경제개발구에 있는 전기차 배터리 1공장 및 소형 배터리 공장에 2020년까지 각각 6000억원을 투자하기로 했다. 이번 투자는 지속적으로 성장하는 전기차용 파우치 배터리를 비롯해 LEV(전기자전거·전기스쿠터), 전동공구, 무선청소기 등 논아이티(Non-IT)용 원통형 배터리의 급속한 수요 증가에 선제적으로 대응하기 위한 것이다.
 
시장조사업체 B3에 따르면, 원통형 배터리 세계 수요는 2015년 약 23억개에서 올해 60억개 수준으로 연평균 27% 성장할 것으로 전망된다.
 
LG화학은 9일 중국 난징 쉬엔우(玄武) 호텔에서 난징시와 배터리 공장 투자계약 체결식을 개최했다고 밝혔다. 사진/LG화학
 
이날 행사에는 란샤오민 난징시 시장, 장위에지엔 부시장과 전지사업본부장인 김종현 LG화학 사장 등이 참석했다. 김 사장은 “이번 증설을 통해 전기차 뿐만 아니라 경전기 이동수단, 전동공구 등 새롭게 부상하고 있는 분야에서도 세계 시장을 선도해 나갈 것”이라며 “난징에 위치한 세 개의 배터리 공장을 아시아 및 세계 수출기지로 적극 육성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한편, LG화학은 난징 신강 경제개발구에 있는 두 배터리 공장 이외에도 빈장 경제개발구에 지난해 10월부터 전기차 배터리 2공장을 건설 중이다.
 
중국 난징에 있는 LG화학의 소형 배터리공장 전경. 사진/LG화학
 
조승희 기자 beyond@etomato.com

0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