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 대통령 신년회견)"고용지표 기대에 못미쳐…성과 보여야"


"성과 통해 '경제정책 옳은 방향' 국민 체감하도록 할 것"

크게 크게 작게 작게 2019-01-10 오전 10:53:16

[뉴스토마토 박주용 기자] 문재인 대통령은 10일 "고용지표가 양적인 면에서 기대에 미치지 못했다"며 "자영업자들이 어려움을 호소하고 있고 전통 주력 제조업의 부진도 계속되고 있다"고 진단했다.
 
문 대통령은 이날 청와대 영빈관에서 열린 신년 기자회견에서 "국가경제의 성장에도 불구하고, 고단한 국민들이 여전히 많다"며 이같이 말했다. 그러면서 "올해는 국민의 삶 속에서 정부의 경제정책이 옳은 방향이라는 것을 확실히 체감되도록 하는 것이 목표"라며 "그러려면 성과를 보여야 한다"고 강조했다.
 
문 대통령은 "전통 주력 제조업의 부진도 계속되고 있다. 분배의 개선도 체감되고 있지 않다"며 "자동화와 무인화, 온라인 소비 등 달라진 산업구조와 소비행태가 가져온 일자리의 변화에 제대로 대응하지 못했다"고 지적했다. 이어 "미래에 대한 두려움이 커지고, 정부의 경제정책에 대한 신뢰도 낮아졌다"며 "정부는 이러한 경제상황을 매우 엄중하게 보고 있다"고 말했다.
 
그러나 문 대통령은 "우리가 지금 겪고 있는 어려움이야말로 '사람중심 경제'의 필요성을 더욱 강하게 말해주고 있다는 것을 강조하고 싶다"며 "경제정책의 변화는 분명 두려운 일"이라고 밝혔다. 그러면서 "시간이 걸리고 논란이 있을 수 있지만 반드시 가야할 길"이라며 "부족한 부분을 충분히 보완하면서 반드시 ‘혁신적 포용국가’를 이루어내겠다"고 덧붙였다.
 
문재인 대통령이 10일 청와대 본관에서 신년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사진/뉴시스
 
박주용 기자 rukaoa@etomato.com

0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