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올해 주택매매가격 1.0%·전세가격 2.4% 떨어질 것"


감정원, 규제강화·입주물량 증가 등 원인 지목

크게 크게 작게 작게 2019-01-10 오전 11:00:00

[뉴스토마토 이해곤 기자] 올해 주택매매가격과 전세가격이 소폭 하락할 것이라는 전망이 나왔다. 정부의 규제 강화와 입주물량 증가, 기준 금리인상 등으로 매수 심리가 당분간 관망세를 보일 거라는 분석이다.
 
한국감정원은 10일 이같은 내용의 '2018년도 부동산시장 동향 및 2019년 전망'을 발표했다. 감정원은 주택 시장은 매매와 전세 모두 가격이 하락하고, 거래량도 줄어들 것으로 전망했다.
 
올해 주택매매 가격 중장기 추세 전망. 자료/한국감정원
 
채미옥 한국감정원 부동산연구원장은 "올해 주택 매매 시장은 정부의 규제강화 영향과 대내외 경제여건의 둔화 및 국내 기준금리의 추가인상 가능성으로 매수심리는 당분간 관망세를 유지할 것"이라며 "서울 및 경기 일부 지역의 입주물량 증가가 인접한 수도권 주택시장 전반에 걸쳐 영향을 줄 것"이라고 평가했다.
 
전세 시장에 대해서는 "입주물량이 증가하는 지역을 중심으로 전세가격의 하락세가 뚜렷해지고, 이들 지역으로의 전세수요 이동이 기존 지역주택시장을 후퇴 또는 침체시키는 요인으로 작용할 것"이라고 설명했다.
 
이같은 분석에 따라 올해 전국 주택매매 가격은 전년 대비 1.0%가 줄어들고 전세가격도 2.4% 감소할 것이라는 게 감정원의 분석이다. 또 주택매매와 전세시장에서 관망세가 이어지면서 주택매매 거래량은 전년 대비 5.5% 줄어들 것으로 전망했다.
 
지난해 주택 매매가격(주택 1.1%, 아파트 0.1%)은 전년(주택 1.5%, 아파트 1.1%) 대비 상승폭이 감소한 것으로 집계됐다.
 
채 원장은 "주택 매매시장은 개발호재 등의 영향으로 서울 주택가격의 일시적인 상승이 두드러졌지만 9·13 대책에 따라 투자수요가 크게 위축됐고, 아파트 입주물량 증가 및 지역산업경기 부진으로 인해 지방 아파트 시장의 하락세가 뚜렷했다"고 말했다.
 
세종=이해곤 기자 pinvol1973@etomato.com

0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