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 대통령 신년회견)"고용지표 나쁜 점 아픈대목…긍정적인 효과도"



크게 크게 작게 작게 2019-01-10 오전 11:29:11

[뉴스토마토 최한영 기자] 문재인 대통령이 10일 “고용지표가 나쁜 부분은 아픈 대목이다. 고용이 나쁘니 정부가 할 말이 없게 됐다”고 토로했다. 다만 몇몇 긍정적인 효과들이 있다는 점도 언급했다.
 
문 대통령은 이날 청와대 영빈관에서 열린 신년 기자회견에서 “전체적으로 일자리가 국민들 기대만큼 못했기 때문에 체감이 어렵다고 본다”며 “이것은 극복해야 되는 과제”라고 설명했다. 문 대통령은 기자회견 전 연설에서도 “세계가 기적처럼 여기는 놀라운 국가경제의 성장에도 불구하고 삶이 고단한 국민들이 여전히 많다”며 “우리가 함께 이룬 경제성장의 혜택이 소수의 상위계층과 대기업에 집중되었고 모든 국민에게 고루 돌아가지 않았기 때문“이라고 언급했다. 사회 일각에서 제기하는 ‘최저임금 인상이 고용 악화에 영향을 미쳤다’는 지적에 대해서도 “그 효과도 일부 있었을 것이라고 생각한다”며 수긍하는 듯한 발언도 내놨다.
 
다만 문 대통령은 “전반적으로 가계 소득이 높아진다거나, 근래에 와서 청년 고용도 아주 개선되는 부분은 긍정지표”라고 소개했다. 향후 경제활력을 찾기 위한 방안으로 ‘혁신’을 강조했다. 문 대통령은 “혁신을 통해서 전통 제조업 경쟁력을 높여나가고 벤처 창업 통해서 새로운 동력 만들어내야 한다”며 “정부도 많은 노력을 기울여 나가겠다”고 밝혔다.
 
문재인 대통령이 10일 청와대 영빈관에서 열린 ‘2019 신년기자회견’에서 출입기자들의 질문에 답변하고 있다. 사진/뉴시스
 
최한영 기자 visionchy@etomato.com

0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