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 대통령 신년회견)"제조업 고용부진, 혁신성장 통해 극복하겠다"


"스마트공장 확대·벤처기업 성장에 더 많은 노력 기울일 것"

크게 크게 작게 작게 2019-01-10 오전 11:51:54

[뉴스토마토 박주용 기자] 문재인 대통령이 10일 "제조업 부분에서 일자리가 줄고 있는데 '혁신성장'으로 극복해 나가겠다"고 밝혔다.
 
문 대통령은 이날 청와대 영빈관에서 열린 신년 기자회견에서 부정적인 고용지표의 극복 과제를 묻는 질문에 대해 "고용지표가 나쁜 건 우리 정부의 가장 아픈 대목이다. 고용지표가 안 좋아서 정부가 할 많이 없게 됐다"며 이같이 말했다. 그러면서 "무엇보다 전통 제조업 분야에서 일자리가 많이 줄어들었고 이런 제조업을 둘러싼 서비스업까지 어려워지고 있는 상황"이라며 "'혁신 성장'으로 제조업의 자체 경쟁력을 키우는 게 최우선 과제이고 이를 위해 스마트공장 확대와 벤처기업 성장에 더 많은 노력을 기울이겠다"고 강조했다.
 
문 대통령은 "전체적으로 일자리가 국민의 기대만큼 늘어나지 못해 아쉽다"며 "이것이 급격한 최저임금 인상 탓이란 지적인 많은 걸로 아는데 소상공인 등을 위해 특별대책을 충분히 마련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다만 "전반적으로 가계소득이 높아졌고 상용직이 늘어나 고용보험 가입 근로자가 많아진 것은 긍정적"이라며 "특히 요즘 청년고용이 개선되고 있어 주목된다"고 밝혔다.
 
문재인 대통령이 10일 청와대 영빈관에서 열린 신년 기자회견에서 기자들의 질문에 답하고 있다. 사진/뉴시스
 
박주용 기자 rukaoa@etomato.com

0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