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 대통령 신년회견)"남북경협, 경제 새 활력 불어넣는 성장동력"



크게 크게 작게 작게 2019-01-10 오전 11:51:25

[뉴스토마토 최한영 기자] 문재인 대통령은 10일 “남북 경협이야말로 우리 경제에 새 활력을 불어넣는 획기적인 성장동력이 될 것이라 생각한다. 그런 기회는 우리에게만 있는 것”이라고 밝혔다.
 
문 대통령은 이날 신년 기자회견에서 “국제사회의 대북제재가 해제돼 북한 경제가 개방되고 인프라가 건설되면 중국을 비롯해 여러 국제자본들이 경쟁적으로 북한에 들어갈 수 있다고 생각한다”고 전제했다. 그러면서 “이를 선점하는, 또는 주도권을 확보하기 위해 한국이 시기를 놓치지 않는 것이 대단히 중요하다고 생각한다”고 강조했다.
 
문 대통령은 “한국경제가 구조적으로 어려움을 겪고 있고 과거와 같은 고도성장은 불가능한 상황”이라며 남북 경협이 돌파구가 될 수 있다고 언급했다.
 
남북 경협이 본격화될 경우 지역경제에 도움이 된다는 점도 강조했다. 문 대통령은 “남북관계가 활발했던 당시 지자체별로 북한과의 협력사업들이 있었고, 사업을 추진하기 위한 협력기금들이 아직 사용되지 않은 채 보존돼 있다”며 “각 지역이 가진 산업역량들이 북한에 진출하면서 경제에도 새 활력이 되고 북한 경제에도 도움 주는 방향들이 얼마든지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문재인 대통령이 10일 청와대 영빈관에서 열린 ‘2019 신년기자회견’에서 출입기자들의 질문에 답변하고 있다. 사진/뉴시스
 
최한영 기자 visionchy@etomato.com

0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