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차훈 새마을금고중앙회장 새해 첫 현장경영 행보


제일평화시장서 '찾아가는 금융서비스' 체험

크게 크게 작게 작게 2019-01-10 오후 4:56:49

[뉴스토마토 김형석 기자] 새마을금고중앙회는 10일 기해년 새해를 맞아 박차훈 새마을금고중앙회장이 서울의 제일평화시장을 방문해 '찾아가는 금융서비스'를 체험하며 첫 현장경영 행보를 시작했다고 밝혔다. 
 
서울 중구 제일평화시장에 위치한 신당1.2.3동새마을금고에서 개최된 '새마을금고중앙회장 현장경영 소통'의 자리는 '찾아가는 금융서비스'를 실시하는 금고의 현장을 방문해 직원들의 애로사항을 청취하고 격려하기 위해 마련됐다. 
 
이날 박 회장은 야간근무를 마친 직원들과 새벽에 출근한 직원들에게 아침도시락을 선물하고, 직원들과 함께 찾아가는 금융서비스 현장을 함께 체험하는 시간도 가졌다. 이어 임직원과 제일평화시장 유영명 1층 상인회장 등 40여명 등이 참석한 가운데 간담회도 함께 진행됐다. 시장 활성화를 위한 지원물품으로 보온병 500개도 상인회에 전달했다. 
 
찾아가는 금융서비스는 주로 자리를 비우기 힘든 시장과 소상공인들을 위해 제공된다. 이 서비스는 금고 직원이 직접 점포를 방문해 예금의 입출금과 온누리 상품권 환전 등을 제공한다. 특히, 신당1.2.3동새마을금고는 시장상인들들 위해 야간조는 오후 11시부터 주간조는 오전 7시부터 11명의 담당직원들이 서비스를 제공하고 있으며 1일 평균수납액만 9억원에 달한다.
 
박 회장은 "도매상인과 소매상인들이 공존하여 24시간 불이 꺼지지 않는 동대문 패션타운 일대에서 밤낮없이 금융서비스를 제공하며 상인들의 편의를 위해 힘쓰는 새마을금고 직원들의 노고에 감사한다"며 "올 한해 현장경영 소통을 통해 직원들과 회원들의 소리를 가감 없이 듣고 실천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10일 서울 중구의 제일평화시장에서 박차훈(오른쪽 두번째) 새마을금고중앙회장이 직원들과 함께 찾아가는 금융서비스를 체험하며 상인들의 예금을 수납하고 있다. 사진/새마을금고중앙회
 
김형석 기자 khs84041@etomato.com

0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