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터뷰)‘킹덤’ 김은희 작가 “시즌2 넘어 세계관 확장하고 싶다”



크게 크게 작게 작게 2019-02-01 오전 12:00:00

[뉴스토마토 김재범 대중문화전문기자] 장항준 감독의 아내로 여러 번 지상파 예능 프로그램에 모습을 드러낸 바 있다. 사실 타이틀이 그럴 뿐이지 신드롬을 일으킨 바 있는 여러 드라마가 그의 손에서 탄생했다. ‘싸인’ ‘유령’ ‘시그널등 하나 같이 안방극장을 열광시킨 드라마들이다. 이 세 작품 모두 작가 김은희의 손에서 탄생됐다. 이제 어느 누구도 장항준 감독의 아내로 못 부른다. ‘장항준 감독이 남편인작가 김은희가 훨씬 더 익숙하다. 넷플릭스란 생소한 플랫폼과의 만남으로 8년 전 구상했던 아이디어가 구체화됐으니 그의 영역은 조금 더 넓어진 셈이다. 더욱이 국내 콘텐츠 시장에선 아직도 생경하기만 한 사극+좀비장르를 현실화 시킨 선구자가 된 것이다. 그의 머릿속에는 아직도 이 구체화되고 현실이 된 킹덤이 여전히 남아 있었다. 시즌1이 모두 오픈이 됐고 이미 시즌2의 대본도 끝마친 상태다. 아직도 킹덤의 세계관은 그의 머릿속에서 한 없이 뻗어나가고 있었다.
 
김은희 작가. 사진/넷플릭스
 
지난 29일 서울 광화문에서 김은희 작가와 만났다. 넷플릭스의 국내 첫 번째 오리지널 드라마란 점에서 킹덤은 일단 화제다. 국내 방송가의 스타 작가로 급부상한 김은희의 야심작이란 점도 그 화제의 중심이다. 이건 김은희의 세계관이 거의 농축되고 집약된 스토리라고도 볼 수 있었다. 작가란 직업 자체가 워낙 폐쇄적일 수 밖에 없고 홀로 작업을 하는 일이라 그는 아직까지도 킹덤에 대한 반응을 잘 모른단다.
 
하하하. 궁금은 하죠. 제가 겁이 좀 많아요. 기사 댓글이나 그런 건 거의 안 봐요. 이래봬도 상처 잘 받아요(웃음). 그런데 이번에는 좀 봤어요. 댓글은 못보고 휴대폰으로 기사 헤드라인 정도만 봤죠. 아직까지는 그렇게 나쁜 반응은 안 본 거 같아서 다행이긴 해요 하하하. 드라마 시그널이후 3년 만의 작품이라 그런지 이런 관심이 조금 낯선 게 사실이긴 하죠. 이미 공개가 됐으니, 전 이제 대세에 따를 수 밖에 없습니다(웃음).”
 
가장 궁금하고 또 국내 김은희 작가 팬들의 관심은 그와 넷플릭스의 인연이다. 넷플릭스가 그동안 국내에 선보인 여러 콘텐츠들이 있었다. 하지만 오리지널 시리즈로 불리는 자체 제작 드라마는 킹덤이 최초다. 또한 킹덤은 넷플릭스 CEO 리드 헤이스팅스가 편집본 일부만 본 뒤 시즌2 제작을 공식화 했을 정도로 화제였다. 김은희 작가 역시 그 부분에선 놀랍단 반응이다.
 
아마도 시그널끝났을 즈음이에요. 방송 일을 하면서 안면이 있던 분이 있는데 그 분이 넷플릭스에서 일을 하셨죠. ‘같이 일 해보겠냐고 단도직입적으로 제안이 와서 2011년부터 갖고 있던 아이템인 킹덤을 제안했더니 성사가 된 거에요. 시즌2 제작 결정도 놀랐죠. 내부적으론 창립 이례 저희가 두 번째라고 하더라고요. 데이빗 핀처가 첫 번째고. 미국 외 다른 국가에선 저희가 첫 번째. 뿌듯했죠(웃음)”
 
작가 입장에서 넷플릭스와의 작업은 상당히 원활하고 수월했단다. 창작자의 모든 것을 보장해주는 넷플릭스의 제작 방식이 오히려 새롭고 놀라웠다고. 국내 제작 환경에선 사실 이뤄질 수 없는 조건이었다. 김은희 작가는 이런 방식에 놀랍고도 걱정이 됐었다고. 하지만 지금이 아니면 못할 수도 있겠다는 생각에 정말 원 없이 다양한 시도를 킹덤안에 녹여 냈단다. 결과적으로 자신은 대만족이라고.
 
김은희 작가. 사진/넷플릭스
 
정말 이래도 되는 건가 싶을 정도로 아무런 제한이 없었어요. 그 분들이 한국말을 몰라서 간섭을 안 하는 건가 싶기도 했고요. 화상회의를 하면 오히려 저희가 이런 장면은 다른 문화권에선 어떻게 받아 들이냐라고 물었죠. 그러면 항상 신경 쓰지 말고 자유롭게 하라는 답변뿐이었어요. 너무 걱정이 돼서 항상 대본 재미있냐라고 하면 과장된 할리우드 액션으로 재미있다고 맞장구를 쳐줬죠(웃음). 그 외에는 시즌1 이후 얘기는 어떻게 흘러가냐는 궁금증을 많이 드러내더라고요.”
 
의아함은 김은희 작가의 좀비물이었다. 그는 앞서 공개한 세 편의 드라마로 인해 국내 방송가의 장르물 대가로 손꼽히는 스타 작가 반열에 올라섰다. 각각의 방송사에서 실제로 김은희 모셔가기가 현재도 이뤄지고 있을 정도다. 하지만 그의 드라마 속에서 좀비는 어울리지 않는 코드였다. 참고로 김은희 작가는 폭력’ ‘등 이른바 자극적인 요소들을 너무도 싫어한단다. 좀비 장르와는 완전히 반대되는 요소다.
 
하하하. 전 이상하게 좀비를 보면 슬프고 불쌍해요. 제가 잔인한 걸 싫어하는 건 팩트에요. 사실 좀비 장르도 별로 안좋아해요(웃음). 제게 좀비는 식욕만 남은 슬픈 대상이에요. 이 슬픈 대상의 사연을 얘기하고 싶단 생각이 들었고. 그걸 신체훼손이 금기시됐던 조선시대로 가져가 볼까? 그 시절 알려지지 않은 역병을 끌어와 볼까? 양반과 천민들의 계급 사회를 결합시켜 볼까? 등등 하나 둘 요소들을 결합시키니 지금의 킹덤이 나오더라고요.”
 
김은희 작가는 처음 킹덤을 국내 지상파 혹은 케이블이나 종합편성채널을 염두하고 아이디어를 구상해 나갔다. 하지만 잔인한 장면이 필수적으로 표현돼야 했기에 국내 방송 플랫폼에선 불가능했고 결국 넷플릭스를 통해 공개됐다. 우선 넷플릭스에선 시즌제 드라마가 됐다. 또한 온라인 스트리밍이란 서비스 자체의 플랫폼 때문에 한 편당 시간이 비교적 짧다. 국내 드라마 작업의 호흡과는 사뭇 달랐다.
 
많이 달랐어요. 처음에는 8부작 정도 혹은 전체 규모로 봤을 때 12부작 정도로 생각했어요. 하지만 국내에선 16부작 24부작이 익숙하잖아요. 저 역시 그 호흡에 따라 글을 써왔기에 매회 확신이 잘 안 섰어요. 편당 50분 내외를 원하는 것 같았고. ‘시그널이 회당 70분 정도였는데 이건 그 절반 조금 넘으니. 그래서 편당 기승전결을 구성해서 맞추는 데 그게 낯설었죠. 우선 저로서도 많이 배울 수 있는 기회였어요.”
 
김은희 작가. 사진/넷플릭스
 
이미 인터뷰 당일에도 시즌2 대본을 모두 탈고했다고 공개한 김은희 작가다. 이미 시즌1이 온라인에서 화제였고 시즌2에 대한 궁금증이 넷플릭스 유저들 사이에서 가장 큰 관심이었다. 촬영 일자도 확정이 된 상태다. 넷플릭스와의 계약으로 인해 대략적인 내용 언급도 불가능하지만 김은희 작가는 자신이 공개할 수 있는 범위 안에서 약간의 힌트를 내비쳤다.
 
“2월 초에 촬영이 들어가는 걸로 알고 있어요. 아마도 6월 즈음에 시즌2가 촬영이 끝날 듯 해요. 시즌2에선 시즌1에서 깔아 놓은 떡밥을 회수해야죠(웃음). 서비(배두나)의 활약이 좀 두드러질 거에요. 영신(김성규)이 어떤 사람인지도 공개가 될 듯하고요. 또 안현대감(허준호)은 어떤 인물일까란 질문의 답도 드릴 수 있을 듯해요. 시즌1의 엔딩에서 눈치를 채셨겠지만 보다 더 넓은 세계관이 공개가 됩니다. 기대하셔도 좋습니다(웃음)”
 
시즌2킹덤의 얘기가 마무리될까. 김은희 작가는 가능성은 무궁무진하게 열려있다고 전제를 했다. 그는 보다 넓고 큰 무대로의 세계관 확장도 사실 머릿속에 구상하고 있다고 한다. 물론 넷플릭스를 통해 시즌3를 넘어 보다 많고 넓은 세계관을 보여 줄 기회가 온다는 전제가 있어야 한다.
 
넷플릭스에서 어떻게 결정을 하느냐죠 뭐 하하하. 결정만 되면 상상 이상으로 세계관을 넓혀 자고 싶어요. 머릿속에는 여러 가능성을 염두하고 구성 중이고요. 한 번 제대로 써보고 싶죠. 우선 시즌1과 시즌2가 제대로 사랑 받았으면 좋겠어요.”
 
김재범 대중문화전문기자 kjb517@etomato.com
 

0 0